[영화ㆍ공연] 전체 1,634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공유와 정유미가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베일을 벗었습니다.

 

지난달 30일 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는데요.

 

이날 정유미는 파격적인 숏컷 헤어스타일을 그녀만의 스타일로 완벽하게 소화해 내 화제를 모았습니다.

 

공유와 정유미는 '도가니', '부산행'에 함께 출연한 후,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부부로 열연하게 됐는데요.

 

 

[현장음: 정유미]

 

'그 전 작품에서는 사실 오빠랑 직접적으로 이렇게 대면을 하면서 연기를 할 기회도 많지 않았고 '좀 더 편해진 사이가 되고 이런 역할을 맡게 된 게 직업이 배우고 좋은 이야기를 연기할 수 있다는 게 되게 감사하다' 이런 생각이 크게 들었어요'

 

[현장음: 공유]

 

'같이 나이 들고 어른이 되어가는 느낌이라서 그래서 좋아요'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평범한 여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유명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있습니다.

 

극 중 정유미는 누군가의 딸로 태어나 한 사람의 아내, 엄마로 살아가는 '김지영' 역을, 공유는 그의 남편 '정대현' 역으로 열연했는데요.

 

 

[현장음: 정유미]

 

'캐릭터를 보면서 주변 사람 생각이 많이 났어요 바쁘다는 핑계로 알지만 외면하지 않았나 이런 미안한 마음도 들고 이 캐릭터를 표현하면서 그런 마음을 느껴보고 싶었고 다 알 수는 없지만 그런 마음들이.. 많이 생각났어요'

 

[현장음: 공유]

 

'(정대현 캐릭터가) 소심할 수도 있지만 배려심이 깔려있는 인물이라고 생각했어요 제 자랑 같지만 저랑 좀 비슷한 면이 있어서 공감이 됐던 부분이 있고 이해를 하려고 노력하는 자세를 가진 사람이구나 그런 의미에서 대현에게 동질감을 느꼈고 내가 대현이라면 어떻게 할까 이런 생각도 했고'

 

 

공유는 시나리오를 접하고 크게 울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현장음: 공유]

 

'좀 청승맞지만 집에서 혼자 시나리오를 읽다가 울었거든요 저는 가족 생각이 굉장히 많이 났어요 그래서 엄마한테 전화도 했던 것 같아요 새삼 평소에는 불효자고 까칠한 아들이지만 새삼 부모님 생각이 많이 나가지고 키워준 게 고마웠어요'

 

[현장음: 박경림]

 

'말 나온 김에 얘기해주세요 어머니께 뭐라고 하셨어요?'

 

[현장음: 공유]

 

'(어머니가) 당황하시더라고요 뭐라고? 하면서'

 

[현장음: 공유]

 

'이런 시나리오를 받았는데 내가 울컥했다고 솔직하게 얘기했거든요 생전 그런 얘기를 하는 사람이 아닌데 갑자기 혼자 시나리오 보고 격앙되어서 전화했더니 웃으셨는데 기분이 좋으셨던 것 같아요'

 

 

두 사람이 받은 감동과 달리, 이 작품은 개봉되기도 전에 평점 테러를 받는가 하면 무차별적인 악성 댓글에 시달려야 했는데요.

 

원작의 소설이 '페미니즘 소설'이라는 말이 나오면서, 남녀 갈등을 부추긴다는 비판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현장음: 공유]

 

'관점의 차이는 늘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느 것이 맞고 틀리고(인지)에 대한 얘기는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닌 것 같아요.'

 

[현장음: 정유미]

 

'이 이야기를 선택하고 같이 만들고 싶은 마음이 더 컸기 때문에 결과물을 잘 만들어서 / 여러분들과 다르게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커서 크게 걱정은 안 됐어요'

 

 

두 사람은 다소 부담이 될 수 있는 상황에서도 의연한 모습으로,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영화에 담으려고 노력했다는데요.

 

 

[현장음: 정유미]

 

'닮고 싶은 이야기를 제대로 만들어서 보여드리는 게 저희의 일이라고 생각이 들었어요'

 

[현장음: 공유]

 

'제가 시나리오를 보고 느꼈던 그런 부분들을 관객들에게 잘 전달 되게끔 열심히 노력했거든요 그런 부분만 잘 전달되고 소통된다면 바랄 게 없을 것 같습니다'

 

 

이러한 바람에도 불구, 해당 영화에 대한 응원과 비판의 목소리는 여전히 공존하고 있습니다.

 

이달 중 개봉하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젠더 갈등을 넘어, 모두의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kstarnews 이보람입니다.

 

 

#공유정유미 #82년생김지영 #공유 #정유미 #영화82년생김지영 #제작발표회 #젠더갈등 #흥행성공 #페미니즘논란 #공유눈물 #정유미숏컷 #부산행 #도가니 #공유정유미열애설 #쨈이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