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858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이 데뷔 이래 첫 열애설에 휩싸이면서 이틀째 후폭풍이 거셉니다.

 

소속사 측이 '사실 무근'이란 입장을 밝히면서 해프닝으로 일단락 됐음에도, 온라인상은 여전히 시끌한데요.

 

일부 팬들은 열애 상대 여성으로 지목된 타투이스트의 개인 SNS 사진을 퍼 나르며 이른바 '신상 털기'를 하는 등 도가 지나친 행동으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이에 정국의 열애 상대로 지목된 타투이스트 A씨가 17일 직접 입장을 밝혔는데요.

 

A씨는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정국과 연인 관계는 절대 아니다'라며 '지금 돌아다니는 말들과 저를 사칭해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 안타까워서 글을 올린다'고 운을 뗐는데요.

 

이어 '무슨 답변을 드리던 믿지 않고 스스로들 마음대로 해석하고 더 심한 답글을 들을 게 뻔한 사실이라서 아무 말 안 하고 있었다'며 '다시 말씀드리지만 정국과 연인 관계라든지 제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단지 친한 친구 정도이며 그것 때문에 저와 주변 분들이 많이 상처받고 팬 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했는데요. 덧붙여 '이후의 말은 하지 않겠다. 무시가 절대 아닌 것만 알아 달라'고 당부의 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앞서 한 네티즌이 정국이 거제도에서 찍힌 CCTV 사진과 목격담을 온라인상에 게재하면서 열애설이 불거졌었죠.

 

해당 게시물 속엔 정국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짧은 기장의 금발 머리 여성을 뒤에서 껴안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이 사진 한 장으로 정국의 열애설이 급속도로 퍼져나가자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17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공식입장을 밝혔습니다.

 

#정국이 휴가 중 거제도 방문해 지인들 만나

소속사 측은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며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고,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는데요.

 

또 정국의 일상이 SNS를 통해 퍼진 것에 대해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되어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는 입장도 함께 전했습니다.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서는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며 '허위사실 유포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는데요.

 

소속사 측의 공식입장에 열애설은 하나의 해프닝으로 일단락되는 분위기 속에서도 일부 팬들은 여전히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습니다.

 

휴가를 마친 정국이 지난 1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할 당시, ARMY 글자 위에 'J'라는 타투를 한 게 포착되면서 화근이 됐는데요.

 

손등 M자 위 네 번째 손가락에 J라는 글자가 새겨진 것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정국이 여자친구와 손등에 '커플 타투'를 했다며 열애의 증거라는 주장을 펼쳤는데요. MJ가 바로 여자친구의 영어 이름 약자가 아닐까 하는 의심입니다.

 

상대 여성으로 지목된 여성 역시 손가락에 'N.I.C.E(나이스)'라는 정국과 비슷한 형태의 타투를 새긴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혹이 가중됐는데요.

 

또 정국의 손에 추가로 새겨진 + 표시를 두고도 여러 말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MJ의 의미를 두고 팬들 사이에서 설왕설래가 이어지면서, A씨가 결국 '제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커플 타투설에 대해 해명해야 했습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팬들은 정국이 새긴 타투 'MJ'에 담긴 의미 찾기에 혈안이 돼 있는데요.

 

팬들은 'ARMY 이니셜을 새기고, M 위에 J를 새겼다'며, ''MJ'아닌 'JM'으로 읽어야 한다', '단순히 방탄소년단의 또 다른 멤버 지민의 약자 아니냐'는 의견까지 다채로운 의견을 펼치고 있습니다.

 

'MJ'에 담겨진 타투의 의미는 정국만이 알 텐데요. 진짜 타투인지 헤나인지까지 여러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에서도 관련해서 정국의 직접적인 해명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비슷한 헤어스타일로 인해 정국의 팬들로부터 해명을 강요당했던 래퍼 해쉬스완까지 불편한 심기를 드러낼 정도로, 정국의 첫 열애설 해프닝은 주위에 여러 피해자들까지 양산하면서 요란한데요.

 

이에 팬들은 오히려 정국의 심리 상태를 걱정하며 응원의 글을 남기고 있습니다.

 

정국은 현재 정확한 목적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해외 리얼리티 프로그램 촬영 중인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리얼리티 프로그램인만큼 개인사에 대한 언급도 자연스럽게 나올 수 있을 터라, 향후 정국이 자신의 첫 열애설에 대해 언급할 지도 주목됩니다.

 

kstarnews 안지선입니다.

 

 

#방탄소년단 #BTS #정국 #정국첫열애설 #정국열애설해프닝 #정국열애설 #정국거제도 #거제도목격담 #백허그사진유출 #CCTV사진 #열애설 #정국타투 #타투이스트 #MJ #ARMY #빅히트공식입장 #해쉬스완 #강제소환 #JUNGKOOK #전정국 #아미 #도넘은팬심 #CCTV유출불법 #형사처벌 #개인정보보호법위반 #쨈이슈다 #데일리쨈 #kstarnews #안지선기자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