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795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이 거제도에서 한 여성을 백허그하고 있는 CCTV가 공개되면서 열애설에 휩싸였습니다.

 

17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에 정국이 거제도에서 목격됐다는 내용의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이 게재됐는데요.

 

'정국인지 모르고 보내버린 한 가게 사장님'이라는 제목의 글과 공개된 사진에는 정국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또 다른 사진은 가게 CCTV 사진으로, 해당 사진 속 남성은 짧은 기장의 금발 머리 여성을 백허그하고 있었는데요. 정국과 비슷해 보이는 남성의 사진이 온라인에 공개되자 정국의 열애설이 급속도로 퍼져나갔습니다.

 

일부 팬들은 해당 여성으로 추정되는 타투이스트의 개인 SNS 사진을 퍼 나르며 이른바 '신상 털기'를 하기도 했는데요.

 

이번 열애설을 정국 손에 새겨진 타투와 연관 짓는 네티즌도 있었습니다.

 

앞서 정국이 속한 방탄소년단은 휴식을 마치고 1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한 바 있는데요. 공항에서 포착된 정국의 손가락에는 MJ, ARMY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었기 때문인데요.

 

ARMY는 방탄소년단 팬클럽 이름으로 유명하죠, 문제의 타투는 MJ로, 해당 타투이스트의 영어 이름 약자가 아닐까 하는 팬들의 의혹이 커진 건데요.

 

정국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17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공식입장을 밝혔습니다.

 

빅히트 측은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며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고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는데요.

 

또 정국의 일상이 SNS를 통해 퍼진 것에 대해서 '당사는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되어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허위사실 유포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가운데, 래퍼 해쉬스완이 강제소환 됐습니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창에 '정국', '정국 열애설', '전정국', '정국 거제도', '정국 타투' 등의 검색어가 상위권을 점령한 가운데, '해쉬스완' 이름이 뜬금없이 올라온 건데요.

 

발단은 정국으로 추정되는 거제도 CCTV로, 일부 네티즌들이 사진 속 인물이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하면서 의도치 않게 해쉬스완이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적지 않은 정국의 팬들이 해쉬스완의 개인 SNS에 몰려가 악성댓글을 달고, 다이렉트 메시지(DM)를 보내는 기행을 벌였기 때문인데요.

 

해쉬스완이 정국과 비슷한 머리 스타일을 한 탓에 해당 백허그 사진 속 남성이 해시스완이냐고 묻는 네티즌이 많아지자, 해시스완이 참다못해 SNS에 해당 사진을 올린 후 '이거 저 아니에요.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고 해명했기 때문인데요.

 

얼마 뒤 해당 게시물은 삭제했지만, 정국의 일부 팬들의 폭격이 계속되자 해쉬스완이 불편한 심경을 직접적으로 표출하며 BTS 팬들과 격돌하는 모습이 연출됐는데요.

 

해쉬스완은 몇몇 팬들이 보낸 글을 캡처해 올린 뒤 '이렇게 얘기하길래 내가 아무 말 안 하고 내려줬잖아. 그렇지?'라며 '너희가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 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고 하지 않았냐. 이딴 얘기까지 봐야 하냐'고 성토했습니다.

 

그러자 이번엔 팬들이 '당신이 정국을 닮아서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하기 때문이다', '다음 가사에 정국 닮은꼴이라는 가사는 쓰지 말아 달라' 등의 댓글로 해쉬스완을 조롱했는데요.

 

결국 해쉬스완은 17일 오전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 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 다 봤어. 해시태그해서 응원해주는 사람, 잘못한 거 없는데 본인이 미안해하는 사람, 이렇게 된 거 그냥 덮어씌우자 하는 사람, 아 아니면 말고 하는 사람, 그 외에 등등. 진짜 사람 사는 방식 다양하더라'고 불편한 심경을 밝혔습니다.

 

이어 '트위터로 이름 태그해서라도 미안하다는 표현해준 사람들, 인스타 디엠으로 힘내라고 응원한다고 신경 쓰지 말라 해준 사람들 진짜 고맙고,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하려 한다'며 '다 알아 어차피 이거 퍼 나르면서 내가 생각하지도 못한 이유로 비웃음거리 만드는 사람들도 있을 거라는 거. 그러니까 그만하자고. 너넨 너네 일하고 난 나 하는 음악 할게. 어느 날 너희 쓰는 음원 사이트에 보이면 반가워하기라도 해줘'라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덧붙여 '좀 지친다. 아 솔직히 나 잘못 없거든 진짜. 난 내가 화가 난다는 게 화가 나. 내 자신한테. 그러니까 그냥 아무것도 하지 말자. 우리 전부 다. 제발'이라고 당부의 글도 남겼는데요.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의 열애설에 도가 지난친 행동으로 물의를 빚은 BTS 팬들을 향한 자성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또한 본인의 동의 없이 유출된 CCTV 영상에 대한 갑론을박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과거 '방탈출 카페' CCTV가 유포되면서 카이와 크리스탈 열애설이 불거졌을 당시에도 사회적인 화두로 떠올랐었기 때문입니다. 당시엔 CCTV 영상 최초 유포자로 추측되는 인물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공개 사과문을 올리면서 일단락 됐었는데요.

 

개인정보보호법 제 59조에 따르면,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공개하거나 유출하는 행위는 금지돼 있으며, 제 71조에 따라 타인 정보를 무단으로 유출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 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형사 처벌 대상이 됩니다.

 

때문에 정국으로 추정되는 거제도 목격 CCTV 사진 유출 역시 향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처벌 받을 수 있는 소지가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kstarnews 안지선입니다.

 

 

#방탄소년단 #BTS #정국 #정국열애설 #정국거제도 #거제도목격담 #백허그사진유출 #CCTV사진 #열애설 #정국타투 #MJ #ARMY #빅히트공식입장 #해쉬스완 #강제소환 #JUNGKOOK #전정국 #아미 #도넘은팬심 #CCTV유출불법 #형사처벌 #개인정보보호법위반 #쨈이슈다 #데일리쨈 #kstarnews #안지선기자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