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체 791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베일 벗은 세훈&찬열, 진솔하게 담아낸 감성 힙합

    [음악]   |   2019-07-24 13:38 | hit : 45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그룹 엑소(EXO)의 새 유닛 세훈&찬열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세훈&찬열은 22일 오후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 앨범 'What a life(왓 어 라이프)'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사회는 엑소의 리더 수호가 맡았으며, 세훈&찬열은 앨범에 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풀어놨다.

 

찬열은 "연습생일 때부터 세훈이의 목소리가 특색 있고 매력적인 보이스라고 생각했는데, 드디어 합을 맞춰볼 수 있게 돼 너무 기쁘다"고 앨범 발매 소감을 밝혔다.

 

세훈 역시 "찬열이 형과 앨범 작업을 하면서 정말 열심히 했다"며 "많은 분들이 이번 앨범을 듣고 치유와 행복의 감정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세훈&찬열이 데뷔 7년 만에 발매하게 된 이번 앨범은 다이나믹 듀오의 개코가 전곡 프로듀싱을 담당하고, 그룹 리듬파워의 보이비와 행주, AOMG의 대표 프로듀서 그레이가 곡 작업에 함께해 완성도를 높였다.

 

찬열은 "이번 앨범을 준비하는 기간에는 엑소 앨범을 준비할 때보다 비교적 여유가 있었다"며 "내 녹음 일정이 없어도 개코 형님이나 세훈이가 녹음할 때 늘 녹음실에 갔었다. 에너지를 많이 나눴다"고 전했다.

 

 

 

 

이번 앨범은 'What a life', '있어 희미하게(Feat. Gaeko)', '부르면 돼', '선', '롤러코스터', '夢(몽)' 총 6곡이 수록됐으며, 이례적으로 'What a life', '있어 희미하게(Feat. Gaeko)', '부르면 돼'가 트리플 타이틀곡으로 선정됐다.

 

세훈은 타이틀곡을 세 곡으로 내세운 것에 대해 "찬열이 형과 이야기하면서 결정했다"며 "처음엔  'What a life' 하나로 가려했지만, 노래가 너무 좋아서 트리플로 가야한다고 회사에 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이날 세훈&찬열은 타이틀곡 중 하나인 'What a life' 무대를 공개했다.

 

'What a life'는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돋보이는 힙합 곡으로, '일하는 것도 노는 것도 모두 즐겁게 하자'는 유쾌한 메시지를 가사에 담았다. 이같은 가사에 맞춰 세훈&찬열은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 리듬을 타며 무대를 즐겼다.

 

또한, 감성적인 멜로디와 '대리 부르면 돼'라는 가사가 돋보이는 '부르면 돼'의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돼 이목을 끌기도 했다.

 

찬열은 해당 곡에 관해 "가사를 위트있게 담아냈다. 듣는 이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아 타이틀곡으로 강하게 밀어부쳤다"고 말했다.

 

이에 수호는 "대리운전 광고를 노린 것인가?"라고 질문했고, 찬열은 "들어오면 아주 좋을 것 같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세훈&찬열은 "'아이돌'이라는 선입견 없이 본연의 우리를 봐 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러면서 "음악 외적으로도 패션이나 퍼포먼스 등의 다양한 모습을 통해 대중에게 다가가고 싶다"고도 했다.

 

찬열은 "우리 입으로 말하기가 민망할 수도 있지만, 우리는 큰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가진 선한 영향력을 음악이나 다른 매개체를 통해 더욱 널리 알리고 싶다"고 소신을 밝혔다.

 

세훈 역시 "우리의 진솔함과 가치관을 전해드리고 싶다"며 "장르적으로 계속 힙합을 하겠다는 것은 아니지만, 어떤 것을 하든 진솔함을 들려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세훈&찬열의 첫 번째 미니 앨범 'What a life(왓 어 라이프)'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오후 8시에는 데뷔 앨범 발매를 기념해 팬들을 대상으로 쇼케이스를 개최할 예정이다.

 

kstarnews 이보람기자, brlee5655@gmail.com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