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2,655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김혜수의 어머니가 지인들에게 거액의 돈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10일 오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는 '김혜수의 어머니가 채무를 불이행 했다'는 내용이 다뤄졌는데요.

방송에 따르면, 김혜수의 어머니는 2011년 경기도 양평의 타운하우스 개발 사업을 빌미로 지인들로부터 13억 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으며, 미납한 세금도 2억원에 달하는데요.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만 7명에서 8명으로, 현직 국회의원도 포함돼 있습니다.

또한, 일부 피해자는 "3개월만 쓰고 돌려주겠다"는 김혜수 어머니의 말에 돈을 빌려줬다가, 8년 동안 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는데요.

해당 방송에서 김혜수의 이름을 공개한 것에 대해 진행자는 "피해자들이 김혜수의 이름을 믿고 돈을 빌려줬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어 실명 공개를 결정했다"면서 "김혜수가 법적으로 책임질 일은 없지만, 그의 이름이 연결고리가 된 건 사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함께 출연한 기자 역시 "김혜수 어머니 측도 김혜수의 이름이 연결고리가 됐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며 "수 억 원이 되는 돈이 피해자들에게는 엄청난 고통이다. 김혜수 어머니가 그 고통을 헤아려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 피해자는 “김혜수 엄마니까 줬다”며 “어쨌든 같이 있을 때 줬으니까 김혜수도 책임이 있지 않을까”라고 언급해 파장이 일고 있는데요.

그동안 김혜수는 남몰래 기부와 봉사활동을 꾸준히 실천해오며, 모범납세자로 표창도 받는 등의 선행을 이어왔기에 이같은 소식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만약 김혜수가 어머니의 채무 불이행 사실을 몰랐다면, 그 역시 유명한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피해자가 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이번 '빚투'에 대한 섣부른 추측과 판단은 금물이겠는데요.

김혜수 측은 이날 오후 "김혜수는 2012년경 전 재산으로도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막대한 어머니 빚을 부담하며 불화를 겪었고, 그 과정에서 어머니와 관계까지 끊었다"며 "어머니가 벌인 일과 관련해 김혜수는 전혀 알지 못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미 수년간 어머니와 연관된 일들로 끊이지 않는 고통을 받아 온 김혜수의 개인사가 허위사실과 뒤섞여 유포되지 않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는데요.

무엇보다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이 최우선이겠습니다.

kstarnews 이보람입니다.

 

 

 

#김혜수 #빚투논란 #김혜수모친 #김혜수어머니 #김혜수어머니채무불이행 #채무불이행 #현직국회의원 #모범납세자표창 #김혜수엄마 #빚투 #kimhyesu #쨈이슈다 #피해자주장 #김혜수입장 #김혜수고통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