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체 82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관린, 우석 향한 존경 여전 "우석이형 센스 넘쳐"

    [음악]   |   2019-03-11 17:04 | hit : 68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우석X관린이 완벽 호흡으로 첫 유닛 활동 시작에 청신호를 밝혔다.

 

오늘(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YES24 라이브홀에서 우석X관린의 첫 번째 미니 앨범 '9801'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아나운서 정순주가 사회를 맡은 우석X관린의 쇼케이스는 포토타임을 비롯해 타이틀곡 '별짓' 무대 공개,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시간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우석X관린은 여유로운 모습으로 '별짓' 무대를 선보이며, 찰떡 호흡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우석은 '별짓'에 대해 "활동을 하면서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도 있지만, 슬프고 힘든 시간도 있다. 하지만 '결국 모든 것을 이겨내고 별처럼 빛날 것'이라는 뜻이 담겼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앨범 발매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던 만큼 쇼케이스 현장에서는 많은 질문과 답변이 오갔다.

 

우석은 "앨범을 준비하며 가장 신경 쓴 부분이 무엇이느냐"는 질문에 "저희 둘이 할 수 있는 노래를 만들고 싶었고, 그래서 케미를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답했다. 특히 관린은 "미리 맞춰 입자고 한 게 아닌데 앨범 작업을 할 때 셔츠, 바지, 스니커즈까지 똑같이 입고 와서 깜짝 놀랐던 적이 있다"고 우석의 말에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앞서 라이관린은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우석을 존경한다는 내용을 담은 자작 랩을 선보인 바 있다. 라이관린의 마음은 변함이 없었다.

 

관린은 "1분 1초 매순간 우석 형에게 배우고 있다. 우석 형은 비주얼 뿐만 아니라 센스와 멘탈이 좋다. 센스 넘치게 살고 있다"고 우석을 치켜세웠다.

 

우석 역시 관린을 칭찬하며, 우석X관린의 케미가 상당하다고 뽐냈다.

 

우석은 "저는 느긋한 성격이고 흘러가는 대로 산다. 하지만 관린이는 체계적이고 자신이 아이디어를 내서 이거 했으면 좋겠다면서 일을 만들어 가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우리 둘이 만났을 때 퍼즐이 맞춰지듯 완벽하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우석X관린의 첫 번째 미니 앨범 '9801'은 타이틀곡 '별짓'을 비롯해 'Hypey(Feat. jackson Wang)', 'Always Difficult Beautiful', 'Good Feeling', 'DOMINO' 총 5개의 곡이 담겨 있으

며, 오늘(1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kstarnews 이보람기자, brlee5655@gmail.com

 

Copyrights ⓒ K STAR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