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795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아름다운 황후의 모습으로 등장해 이목이 집중됐다.

 

김소현은 지난 14일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그녀를 위해 디자인된 뮤지컬 '엘리자벳'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이날 김소현이 입은 드레스는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오트쿠튀르 드레스 디자이너인 서승연 디자이너가 직접 제작한 뮤지컬 '엘리자벳'의 드레스로 화려한 핑크빛에 순백의 화이트 레이스를 얹은 고급스러움이 시선을 사로 잡았다.

 

디자이너 서승연은 경력 29년차 드레스 전문 디자이너로 1991년 '데니쉐르 멤버스 부틱'으로 오트쿠튀르 맞춤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의 드레스를 디자인한 것으로 유명하다.

 

서승연 디자이너는 "김소현을 위해 제작한 '엘리자벳' 드레스에는 가장 스위트하고 낭만적인 모습이 많이 묻어있다"고 밝혔다.

 

특히 실크 쉬폰과 실크튤, 프릴 장식 등 디테일을 통해 가장 풍성하고 아름답게 디자인을 하려 노력했다고 전했다.

 

김소현은 이 드레스를 입고 손준호와 함께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레드카펫을 밟아 눈길을 끌었을 뿐만 아니라 축하공연 무대에도 올라 황후의 기품 있는 분위기를 풍기며 오프닝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해 관객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한편 김소현은 현재 뮤지컬 '엘리자벳'에 출연 중이며, 오는 2월 10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K STAR 조수희 기자, sooheejo@naver.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사진= 쇼온컴퍼니]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