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428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정일우가 군 제대 후 복귀작으로 드라마 '해치'를 선택한 이유에 관해 밝혔다.

 

정일우는 21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작품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해치'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 연잉군 이금이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 박문수, 사헌부 열혈 다모 여지, 저잣거리의 떠오르는 왈패 달문과 함께 힘을 합쳐 대권을 쟁취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정일우는 극 중 천재성, 명석한 두뇌, 냉철한 판단력을 골고루 갖췄지만,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로 어디서에서도 환영 받지 못하는 왕세제 '연잉군 이금' 역을 맡았다.

 

이날 정일우는 "앞서 영화, 드라마를 통해 통상적으로 비춰진 '영조'는 집권기에 정치적으로 날카롭고 엄한 성격이었다. 하지만 '해치' 속 영조는 그동안 제대로 비춰지지 않은 '젊은 영조'라서 매력적이었다"며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정일우는 이번 역할을 완벽히 소화해 내기 위해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도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정일우는 "드라마가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진행이되지만, 픽션이 가미돼 '이금'이 새로 창조된 캐릭터라는 생각이 든다. 작가님,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누면서 캐릭터를 잡아가고 있고, 이 캐릭터가 그 상황에서 왜 이렇게 밖에 할 수 없었는지 의문점을 던지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옛날에는 사극 연기를 하면 목소리를 저음톤으로 연기하려고 했는데, 이 작품에서는 평소 말할 때처럼 자연스럽게 연기하려고 한다"며 "작가님이 현대극처럼 연기해달라고 말해 연기 목소리 톤을 잡는데 공을 들였다"고 전했다.

 

정일우는 '해치'의 재미 포인트를 세 가지로 설명하기도 했다.

 

정일우는 "작품이 주는 시사점을 조선시대와 현재를 비교해 가면서 보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말한데 이어 "이금과 여지(고아라 분)의 멜로, 박문수(권율)과 달문(박훈)의 브로맨스도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해 작품을 향한 기대를 높였다.

 

<해치>는 <복수가 돌아왔다> 후속작으로 정일우, 권율, 고아라, 박훈 등이 출연하며 오는 2월 11일 첫 방송된다.

 

K STAR 이보람기자, brlee5655@gmail.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사진= SBS 제공]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