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763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기태영이 4년 만에 안방극장에 귀환한다.

 

21일 소속사 인컴퍼니는 "기태영이 KBS 2TV 새 주말연속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을 앞두고 있다"라고 밝혔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기태영은 극중 출판사 편집장이자 대표인 김우진 역을 맡았다. 비주얼부터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예고한 기태영은 이제껏 보여준 적 없는 색다른 매력을 선보이며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를 갱신할 전망이다.

 

기태영은 "오랜만에 드라마로 인사드리게 되는 만큼 많이 설레고 떨린다"며 "따뜻한 가족 드라마에 대한 갈망이 있었는데 이번 작품에 출연하게 되어 기쁘다. 최선을 다해 준비할 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드라마 복귀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연속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하나뿐인 내 편' 후속으로 오는 3월 첫 방송된다.

 

K STAR 조수희 기자, sooheejo@naver.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사진= 인컴퍼니]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