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775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박해진이 뜻깊은 크리스마스를 보냈다.

 

박해진은 지난 24일 서울 남산에 있는 아동복지시설 혜심원을 찾아 아이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박해진은 지난 2015년 생일을 맞아 혜심원에 5000만 원을 기부하며 이곳과 인연을 맺었다. 이후 수년간 혜심원에서 기부와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박해진은 아이들과 연탄 봉사를 같이하는가 하면, 매년 아이들의 운동회에 간식차를 보내왔다. 올해도 아이들을 위한 100인분의 점심과 간식, 과일을 지원하며 혜심원을 찾았다.

 

박해진의 팬들도 배우의 선행을 돕기 위해 물티슈와 학용품, 분유, 의류 등 20박스에 달하는 물품을 보냈고, 최근 열린 영상회 당시 애장품 경매를 통한 기부금을 전달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명예소방관으로 활동 중인 박해진은 정문호 소방청장과 함께 소방안전점검과 새로운 화재 용품을 설치하고, 아이들이 야외활동 시 다쳤을 때 이용할 수 있는 의료 구급함까지 선물하며 아이들의 안전에도 신경 썼다. 

 

올해 박해진과 다양한 활동을 해온 소방청이 박해진의 선행 소식을 듣고 함께 나선 것. 이날 신인배우 홍새롬과 김은수도 함께했다. 이번 혜심원 방문에 박해진은 물론, 신인배우들과 박해진의 팬들, 소방청이 함께 하며 따뜻함을 나눴다.

 

박해진은 또, 2010년부터 인연을 맺어온 강남의 아동복지센터에도 크리스마스를 맞아 선물을 보내는 등 끊임없는 기부와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박해진은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이 행복할 수 있는 일에 앞으로도 일조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K STAR 강주영 기자, kang6417@gmail.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