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32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닐 암스트롱의 달 발자국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코미디TV 미스터리 토크쇼 ‘우주적 썰왕썰래’에서는 그동안 논란이 된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미스터리를 추적했다.

 

이날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 원종우 작가는 자신을 과학계의 유재석으로 소개하며 과학계 음모론 전문가다운 입담을 펼쳤다.

 

원종우 작가는 NASA 사라진 달 착륙의 녹화 원본 테이프의 재활용 공식발표에 “당시는 릴 테이프를 사용했다. 재사용에 대해 이상하긴 하지만 어린 시절 집에 있던 부모님의 결혼식 테이프를 드라마 녹화용으로 재사용했던 것과 비슷하다”고 말해 공감을 얻었다.

 

또 달에서 가져온 몇 백 개의 운석이 사라진 것에 대해서도 시대적 상황을 들며 해석해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었다.

 

원종우 작가는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에 관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원래 달에서의 인류 첫 발자국 주인공은 닐 암스트롱이 아니었다는 것.

 

원종우 작가는 “버즈 올드린이 먼저 내리기로 돼있었으나 착륙선 내에서 실랑이가 벌어졌고, 닐 암스트롱이 먼저 내리겠다고 주장하며 첫 발을 내딛었다”고 전했다.

 

이어 원종우 작가는 “닐 암스트롱은 역사적으로 이름을 남기게 됐으나 인증샷을 찍지 못했다”며 “화가 난 버즈 올드린이 셀프 카메라만 찍었고 닐 암스트롱의 사진을 찍어주지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함께 아폴로 11호에 탑승했던 마이클 콜린스의 억울한 사연도 공개해 재미를 더했다.

 

한편, UFO와 외계인, 귀신, 초능력 등 미스터리한 '썰'들의 실체를 본격적으로 파헤치는 미스터리 토크쇼 ‘우주적 썰왕썰래’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코미디TV에서 방송한다.

 

K STAR 강주영 기자, kang6417@gmail.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