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30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개그맨 문세윤이 가장 부러운(?) 상대로 가수 승리를 언급했다.

 

최근 '맛있는 녀석들' 촬영을 위해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과 스시 오마카세 전문점을 찾은 문세윤은 고급스러운 분위기에 압도돼 틈만 나면 사업가 상황극을 펼쳤다.

 

"사업 이야기 나누기 좋은 곳이네"라는 말로 시작된 문세윤의 상황극은 셰프가 다음 요리를 준비하기 위해 자리를 비울 때마다 불쑥 불쑥 튀어나왔다.

 

이를 보다 못한 김준현이 "무슨 사업이 하고 싶냐? 그렇게 부러워?"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문세윤은 "빅뱅 승리가 너무 있어 보이더라. 정장 입고, 외국말 많이 하고…"라며 부러운 눈빛을 보내 웃음을 안겼다.

 

"혹시 주식 넣은 거 있어?"라는 김민경의 농담에 문세윤은 "내 주식은 김포 쌀"이라고 답해 촬영장을 또 한 번 들썩이게 만들었다는 후문.

 

제 2의 승츠비를 꿈꾸는 문세윤의 모습은 오늘(20일) 오후 8시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K STAR 강주영 기자, kang6417@gmail.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