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321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남궁민이 안방극장을 팔색조 매력으로 물들였다.

 

SBS 수목드라마 '훈남정음'(극본 이재윤, 연출 김유진, 제작사 몽작소, 51K)에서 '강훈남 역'을 맡아 완벽한 슈트핏으로 여심은 흔든 바 있는 배우 남궁민이 이번엔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는 것.

 

극 초반부터 남궁민은 세련된 스타일링부터 비주얼까지, 단어 뜻 그대로의 훈남으로 변신해 오두리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으며 갤러리 계약을 성사 시키는가 하면, 빈틈없는 완벽한 모습과 젠틀함으로 뭇 여성들의 마음을 훔치며 연애고수의 면모를 드러냈다.

 

하지만 훈남은 모든 여성에게 젠틀하지 않았다. 악연으로 얽힌 정음(황정음 분)에게는 한없이 차갑게 대하며 관심조차 두지 않았던 것. 이후 공작소 파티에서 정음을 마주친 훈남은 설전 도중 정음의 기습키스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정음에게 거칠게 키스 후 "마음이 없는 키스였다"는 냉랭한 말로 상처를 줘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아리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빈틈 하나 없어 보이는 훈남은 의외의 허당기로 미소를 유발하기도 했다. 정음과 함께 강원도로 김소울(김광규 분)을 찾으러 간 훈남은 씨감자를 심고 있는 정음을 도우며 어린 아이처럼 신나 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내, 차키를 딱정벌레로 오해한 정음의 "벌레가 있는 것 같다"는 말에 훈남은 기겁하며 도망, 금방이라도 울음을 터트릴 듯한 표정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자전거를 타보자고 제안하는 정음에게 "싫어. 안타"라고 거절하지만, 결국 정음의 도발에 넘어간 훈남은 호기롭게 자전거 타기에 도전하고 거듭된 실패에 애꿏은 자전거를 발로 차며 투정을 부리는 등 귀여운 모습까지 보이기도.

 

이런 훈남은 사랑하는 여자 앞에선 질투와 달달함으로 무장, 여심을 폭격 하기도 했다. 정음과 다정한 모습의 준수(최태준 분)를 질투해 유치한 신경전을 벌이는 것은 물론, 수지(이주연 분)를 맞닥뜨리고 화가 난 정음에게 "사귀자"는 말과 함께 폭풍 후진 후 키스를 건네는 등 귀여운 질투와 박력 넘치는 고백으로 시청자들을 심쿵 하게 만들었다.

 

이렇듯 탄탄한 연기력과 설렘 포인트를 정확하게 살리고 있는 남궁민이 앞으로 어떠한 감정선을 그려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훈남정음'은 오늘(27일)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중계방송으로 인해 결방되며, 내일(28일) 오후 10시에 19회, 20회가 방송된다.

 

K STAR 조수희 기자, sooheejo@naver.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