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32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개그맨 문세윤이 ‘혼밥특공대’에서 ‘먹방’ 후계자로 삼고 싶은 밥친구를 만났다.

 

오늘(26일) 방송할 코미디TV ‘잠시 휴-혼밥특공대’에는 학교 앞 분식집에서 혼밥하는 초등학생 아들의 밥친구가 돼달라는 한 어머니의 대리 신청이 접수됐다.

 

이에 ‘혼밥특공대원’ 문세윤이 해당 분식집으로 출동, 혼밥어린이와 푸짐하고 다양한 분식 먹방을 선보였다.

 

초등학교 2학년인 혼밥주인공은 문세윤의 닮은꼴로 시선을 사로잡은 데 이어 문세윤에게 실전 ‘먹팁’을 전수해 또 한 번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문세윤은 “후계자 삼을 만하다”며 뿌듯해했다.

 

외모뿐 아니라 먹성 등 닮은 부분이 많은 문세윤과 혼밥주인공의 대화는 연신 큰 웃음을 자아냈다.

 

‘혼밥특공대’ 아지트인 MS스튜디오(유민상 집)에서 VCR을 통해 두 사람의 식사를 지켜본 김준현과 유민상, 김민경은 혼밥주인공의 모습에 “귀엽다”, “사랑스럽다” 등을 연발했다.

 

또한 이들은 “수십 년 뒤 ‘맛있는 녀석들’을 물려줄 만한 후계자가 나타나 든든하다”라고 후일담을 전했다.

 

한편, 혼밥특공대원들의 열렬한 환호와 사랑을 받은 혼밥주인공은 오늘(26)일 오후 11시 코미디TV ‘잠시 휴-혼밥특공대’에서 공개된다.

 

K STAR 강주영 기자, kang6417@gmail.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