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30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방송인 이상민이 ‘이식당’을 통해 이른 여름나기에 나섰다.

 

이상민은 코미디TV 예능프로그램 ‘잠시 휴-이식당’ 7회 촬영을 위해 계곡 옆 닭볶음탕 전문 식당을 찾았다.

 

닭볶음탕을 먹기 전 계곡에 먼저 들른 이상민은 흐르는 물에 발을 담그고 바람을 맞으며 휴식을 즐겼다.

 

또한 이상민은 계곡물에 미리 담가 둔 수박을 직접 잘라 먹으며 “물이 흐르는 계곡에 넣어놨다가 계곡에서 먹는 수박은 참 맛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민은 “무릉도원이 따로 없다”며 “자연이 주는 고마움을 느낀다”고 이른 여름을 시원하게 즐긴 소감을 전했다.

 

오는 26일 방송할 ‘이식당’ 7회에는 한 쌍둥이 엄마의 추억 속 식당이 소개된다. 사연의 주인공은 매년 여름이면 가족끼리 빠짐없이 찾는 교외 식당을 소개, 매콤한 맛이 일품인 닭볶음탕을 이상민에게 추천했다.

 

이에 이상민은 닭볶음탕을 주문한 뒤 “물소리와 새소리, 바람소리는 음식을 더 맛있게 만들어 주는 천연 조미료가 될 것”이라며 “맛있는 음식과 함께 맑은 공기와 자연을 느낄 수 있어 좋다”고 설명했다.

 

이상민은 주문한 닭볶음탕이 나오자 국물을 먼저 떠먹으며 “닭볶음탕에는 여러 종류가 있는데 이렇게 국물이 있는 걸 선호한다”며 “닭요리를 혼자 먹으면 닭다리를 두 개 다 먹을 수 있는 게 장점”이라고 말했다.

 

이후 이상민은 양념이 밴 토종닭을 먹으며 “닭볶음탕은 닭 껍질에서 나오는 지방의 고소함과 고춧가루의 칼칼함이 섞여야 제맛이 난다”고 미식가다운 면모를 선보이는가 하면, “닭 가슴살은 잘게 찢어 국물에 버무려 먹으면 퍽퍽하지 않고 쫄깃함을 느낄 수 있다”고 닭볶음탕을 더 맛있게 먹는 방법을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빨간 국물에 밥을 말아 먹으며 식사를 마무리한 이상민은 ‘이식당’의 미스터리 미식가의 임무를 또 한 번 성공적으로 마쳤다.

 

한편, ‘이식당’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코미디TV ‘잠시 휴’에서 볼 수 있다.

 

K STAR 강주영 기자, kang6417@gmail.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