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531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세계적인 명작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프로듀서 박영석)가 개막을 이틀 앞두고 연습실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리허설 사진들에는 비장한 각오로 마지막 박차를 가하며 연습에 임하는 배우들의 모습이 담겼다. 개막을 코앞에 두고 배우들은 실제 공연을 하는듯 생생한 호흡으로 현장의 열기를 드높였다.

 

극중 사랑스러우면서도 강인한 여인 스칼렛 오하라 역에는 바다, 김보경, 루나, 최지이가 맡았으며 이성적이지만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을 지닌 레트 버틀러 역에는 신성우, 김준현, 테이, 백승렬이 캐스팅 됐다.

 

시대의 이상주의자 애슐리 윌크스 역은 정상윤, 백형훈, 기세중, 이해심 많고 긍정적인 여인인 멜라니 해밀튼 역에는 오진영, 최우리, 이하린이 연기한다.

 

이밖에 스칼렛의 유모 역에 최현선과 한유란, 노예장 역에 박유겸, 박상우, 정순원, 스칼렛의 아버지인 제럴드 오하라 역에 김장섭과 윤영석, 벨 와틀링 역에 임진아, 아미, 이아름솔이 출연한다.

 

 

리허설 중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뿐만 아니라 영화를 대표하는 장면인 '바비큐 파티' 장면과 '자선 무도회' 장면에서 주연배우들과 앙상블 배우들의 활기 넘치는 군무와 유쾌한 선율이 이어졌다. 시대배경인 남북전쟁 장면에서는 용맹한 군인들의 강렬하고 압도적인 군무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개성 넘치는 인물들의 치열한 생존과 사랑의 이야기는 배우들의 열연과 서정적인 음악을 만나 보는 이의 감정선을 자극하며 리허설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연출을 맡은 브래드 리틀은 "작품이 가진 매력들을 발산하기 위해 배우들이 연기, 안무, 음악적으로 감정을 최대치를 끌어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고 말했고, 박영석 프로듀서는 "좋은 원작

에 배우와 스태프들의 열정과 연습이 합쳐서 좋은 작품을 선사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소설 원작과 동명 영화에 대한 향수를 지닌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오는 5월 18일부터 7월 29일까지 잠실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K STAR 조수희 기자, sooheejo@naver.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