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657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박해진이 남다른 환경지킴이 행보로 중국 방산구로부터 24일 명예시민증을 받았다.

 

중국 북경 방산구는 미세먼지와 환경문제에 대비하기 위해 나무를 심는 지역으로 지정된, 북경의 허파와 같은 곳이다. 이날 중국의 환경시민단체인 북경녹화위원회는 박해진에게 토지녹화명예증서를 북경녹화기금회에서는 기부증을 수여, 이어 방산구는 나무심기에 나선 공로를 인정해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한국 스타가 이처럼 환경문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중국에서 명예시민증을 받는 것은 박해진이 처음이다.

 

이번 나무심기 프로젝트는 지난해 중국 팬들이 박해진의 데뷔 11주년을 기념해 중국 서부 사막화 지역 개선을 위한 중국 녹화재단 '백만삼림계획'에 참여, 나무 520그루를 기부하자 박해진이 나무 6,000그루를 추가 기부하고 박해진숲이 조성되어 귀감이 되었고 이번 방문 때 나무 1만그루를 기부하여 다시 화제가 되었다.

 

이에 박해진은 지난해 JTBC 드라마 '맨투맨' 방송 당시에도 팬들과 함께 나무 심기를 약속했고 이번 북경 방산구 지역에 중국 정부 차원에서 정책으로 조성 중인 산목림 지구에 첫 삽을 떴다.

 

드라마 '사자(四子:창세기)' 촬영으로 바쁜 스케줄에도 나무 1만 그루 기부 뿐만이 아니라, 직접 나무를 심으며 팬들과의 약속도 지키게 된 것. 이날 나무심기에는 30명의 팬들도 함께했다.

 

박해진은 "명예시민증을 받는다는 기쁜 소식에 영예롭고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나무들이 건강하게 자라 모두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고, 앞으로도 자주 이런 기회를 만들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박해진은 드라마 '사자' 촬영과 중국 웨이보V+ 박해진채널 활동으로 바쁜 일정을 소화 중이다.

 

K STAR 조수희 기자, sooheejo@naver.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