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638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샤이니 종현이 영원한 안식에 들어갔습니다.

 

21일 오전, 고인의 발인이 엄수됐는데요. 상주로 나선 샤이니 민호가 위패를 들고 운구행렬에 앞장섰고요. 고인의 누나가 해맑게 웃고 있는 종현의 영정사진을 품에 안은 채 이를 뒤따랐습니다.

 

샤이니의 태민과 키, 온유와 슈퍼주니어의 이특, 은혁, 동해가 고인을 모신 관을 운구했는데요. 휘청이는 발걸음에 슬픔이 더해졌습니다.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네던 키는 온유의 품에서 눌러 담았던 눈물을 다시 한 번 터뜨렸는데요.

 

이를 지켜보던 소속사 식구들의 눈시울 역시 붉어졌습니다. 소녀시대의 태연과 윤아, 효연, 수영은 흐르는 눈물을 멈추지 못했고요.

 

고인을 친오빠처럼 따랐던 예리 역시 슬픔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슈퍼주니어 멤버들과 강타, 전현무 등 소속사 식구들도 눈물을 머금은 채 고인에게 작별을 고했습니다.

 

가족과 같았던 동료 선후배들의 배웅 속에 하늘로 떠난 고 김종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