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2,427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아시아의 대표 영화제인 부산국제영화제가 올해로 스물두 번째를 맞았습니다. 사회는 배우 장동건과 임윤아의 진행으로 개막식이 진행됐는데요 어제 오후 열린 화려했던 레드카펫 현장,  함께 만나보시죠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장동건, 윤아의 진행 아래 지난 12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열렸습니다.

 

국내 인기 스타들부터 해외 유명 배우와 감독들이 레드카펫을 화려하게 빛냈는데요 레드카펫을 밟은 오늘의 두 진행자 배우 장동건과 소녀시대 윤아!

 

그야말로 환상적인 비주얼로 모두를 감탄케 했습니다.

 

장동건은 벨벳 소재의 수트를 품격 있게 소화하며 조각 외모를 뽐냈고 윤아는 우아한 레이스가 돋보이는 화이트 색상의 롱 레이스 드레스를 입고  여성스러운 자태를 뽐냈습니다.

 

여배우들의 화려한 드레스 패션이시선을 끌었던 레드카펫 현장! 가장 화제를 모은 스타는 바로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아역배우로 얼굴을 알렸던  서신애!

 

가슴 라인의 노출이 돋보이는 파격적인 화이트 드레스로 시선을 한 몸에 받으며 온라인 사이트의 실검을 장악했는데요

 

사실 이 드레스는 가슴 부분이 부각되는 시스루 의상으로, 마치 맨살인듯 착시 효과를 불러일으켜 한층 화제가 됐습니다 이번 드레스 패션은 아역배우 이미지 탈피를 위한 도전장이라는 평인데요

 

서신애는 소속사 측을 통해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받게 돼 얼떨떨하다. 노출로 관심을 받으려고 의도한 것은 아니다”라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개막작 [유리정원]으로 오랜만에 스크린에 돌아온 문근영 또한 파격 시스루 의상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는데요 속옷이 훤히 비치는 블랙 시스루 상의에 재킷과 블랙 팬츠를 매치해 시크한 매력을 발산하며 성숙한 분위기를 자아냈습니다.

 

유인영은 단정하게 묶은 헤어스타일에 한쪽 어깨를 드러낸 블랙 롱 드레스로 시크하면서도 우아한 매력을 뽐냈는데요 특히 과감한 옆트임으로 긴 다리를 드러내 시선을 모았습니다.

 

배우이자 감독으로서 영화제를 찾은 문소리는 블랙 컬러의 시스루 드레스를 선택했는데요 그물을 연상시키는 겉감과 스킨톤의 안감이 심플한 디자인과 조화를 이뤄 과하지 않은 레드카펫룩을 선보였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내한한 일본 배우 아오이 유우도 블랙 패션 대열에 합류했는데요 심플한 라인의 블랙 드레스를 입은 아오이 유우! 상체의 부분적인 레이스 디테일로 자칫 밋밋할 수 있는 올 블랙룩에 포인트를 더했습니다.

 

단아함의 끝판왕, 배우 손예진은 단아한 화이트 드레스로 청순함을 뽐냈는데요 실버 보석 장식과 어우러진 화이트 드레스는 손예진의 새하얀 피부와 환상적인 조화를 이뤘습니다.

 

그런가하면 올 해 최연소 게스트!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가 아버지 배우 송일국과  함께 등장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베이지 정장을 갖춰 입은 삼둥이! 아버지 송일국의 네이비 정장과 대비를 이루며 레드카펫을 수놓았는데요

 

특히 막내 만세가 연신 브이를 그리며 기쁨을 표해 관객들은 환호성으로 화답했습니다.

 

이외에도, 올해 200여 명의 스타가 각양각색의 매력으로 레드카펫을 아름답게 밝혔는데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21일까지 열흘간 진행됩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