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19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가수 박진영과 '음원대세'가 된 윤종신과 만난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SBS <박진영의 파티피플>에서는 1990년 데뷔 후부터 지금까지 수많은 명곡을 발표하며 인기를 끈 윤종신이 출연한다.

 

파티피플의 MC 박진영과 윤종신은 공통점이 많다. 작사, 작곡가로서 많은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 연예계를 대표하는 기획사인 JYP 엔터테인먼트와 미스틱 엔터테인먼트의 수장으로서 후배들을 양성해 왔다.

 

<파티피플>을 통해 공통분모를 가진 두 사람의 만남이 성사돼,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정적인 멜로디와 공감 가는 가사로 윤종신을 '역주행 아이콘'으로 만든 '좋니'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된다.

 

윤종신에 따르면 '좋니'는 음원 제작부터 뮤직비디오까지 총 제작비 799만원이라는 저렴한 비용이 들었다.  데뷔 28년, 총 9925일 만에 음악 인생 처음으로 음악 방송 1위를 했다는 그는 행복한 기분을 숨기지 않으면서도 그 이유를 정확히 진단했다. 윤종신이 밝히는 '좋니'의 성공 이유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SBS 제공]

 

K STAR 이보람 기자, brlee5655@gmail.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