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30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배우 조성현이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 종영 소감을 전했다.

 

조성현은 '당신은 너무합니다'에서 재벌가 차남 '박현성' 역을 맡아 차가운 모습부터 어머니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것을 포기할 줄 아는 속 깊은 모습까지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잘 소화해 냈다. 또한 '슬픈 사랑', '사랑은 기다림', '바보 같아요' 등 '당신은 너무합니다' OST 작업에도 참여해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드라마의 감성에 깊이를 더하기도 했다.

 

조성현은 28일 빅토리콘텐츠를 통해 "긴 여정의 끝을 함께한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드린다. 10여 년을 넘게 음악만 하던 제가 너무나도 좋은 기회로 그동안 동경해 오던 연기를 할 수 있게 돼서 이루 말할 수 없이 행복했다"고 전했다.

 

이어 "국내에서 처음 정극에 도전하면서 잘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에 하루하루가 걱정이었는데 함께 출연한 선배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따뜻한 관심과 도움으로 종영까지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당신은 너무합니다' 팀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끝으로 조성현은 "익숙한 '이루'라는 이름보다  '조성현'이라는 이름이 대중에게 친숙해질 때까지 노력하겠다"며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사진= 빅토리콘텐츠 제공]

 

K STAR 이보람 기자, brlee5655@gmail.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