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2,427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옥자]의 틸다 스윈튼에게 봉준호 감독은 어떤 존재일까요?

 

[옥자] 프로모션 차 한국을 찾은 배우 틸다 스윈튼. 영화 [설국열차] 이후 4년 만의 한국 방문인데요.

 

 

[현장음: 틸다 스윈튼]

 

고향에 온 기분입니다 이 아름다운 [옥자]를 한국 고향으로 데리고 왔다는 생각이 들고요 우리는 이제 다 한국영화인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정말 아름다운 경험입니다 다시 한국으로 돌아오면서 고향에 이 영화를 전달하게 돼서, 코리아 팬들과 함께 하게 돼서 정말 기쁘고 또 봉준호 감독님과 하게 돼서 정말 기쁩니다

 

 

이렇듯 첫인사부터 봉준호 감독에 대한 애정을 듬뿍 드러낸 그녀 '나에게 봉준호란?' 질문에 대해 형제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죠.

 

 

[현장음: 박경림]

 

봉준호 is~

 

[현장음: 틸다 스윈튼]

 

제 형제입니다

 

 

실제 봉준호 감독은 [옥자] 기자간담회를 통해 틸다 스윈튼의 집에 가봤다며 형제 같은 친분을 자랑했는데요.

 

 

[현장음: 봉준호 감독]

 

틸다에게 많은 도움을 받고 저의 모국어가 아닌 대사의 영화를 찍을 때 제가 도움을 받고 의지하는 부분이 아닌가, 그렇게 생각이 들어요

 

[현장음: 틸다 스윈튼]

 

그런데 저는 스코틀랜드 사람이기 때문에 미국도 저에게는 외국입니다 봉준호 감독님보다 아마 미국이 저에게는 더 이국적인 곳입니다 서울에서 뉴욕으로 가면 사실 거리도 짧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곳에서 뉴욕을 가는 것보다 거리도 더 짧습니다

 

[현장음: 봉준호 감독]

 

스코틀랜드 북부의 네언이라는 시골에 사세요 집에 세 번 가봤는데요 되게 아름다운 시골도시이고요

 

 

형제 같은 사이 봉준호 감독과 틸다 스윈튼이 함께 한 영화 [옥자]는 오눈 6월 29일부터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