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22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의 가인이 남자친구인 배우 주지훈의 지인이 마약을 권유했다고 폭로해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가인은 지난 4일 자신의 SNS에 '주지훈 씨 친구인 박 모 씨가 제게 마약을 권유했습니다'라며 해당 인물과의 대화창을 캡처해 올렸는데요.

 

이어 '마약 권유하면 그땐 죽는다'며 '건드려서 좋을 게 없다 이건 10분의 1도 안 된다'며 폭로전을 예고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한편, 현재 가인은 폐렴, 공황 장애, 불면증 등으로 치료 및 휴식을 취하고 있으며, 가인과 주지훈 양측 소속사는 묵묵부답인 상태입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