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088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트로트 가수 송대관 씨가 폭언 시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상대는 홍익기획 대표이자 가수 김연자 씨의 매니저 홍상기 씨인데요. 홍상기 씨는 지난 30일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송대관 씨는 [생방송 스타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홍 씨의 주장을 반박했는데요. 팽팽하게 맞서는 양측의 주장, 강주영 기자가 전합니다.

 

 

[현장음: 송대관]

 

저녁에 약을 먹어야 자는 두근두근하고 분하고 얼마나 분하지 않겠어요 자꾸 생각을 안 하려고 해도 떠오르고

 

[현장음: 홍상기/김연자 매니저]

 

손을 잡거나 옷을 잡았으면 이 책임은 제가 지겠습니다

 

[현장음: 송대관]

 

내가 먼저 욕을 해서 자기가 참을 수 없어서 욕을 했다고 표현이 됐는데 이건 아니죠 정말로 이건 아닙니다

 

 

가수 송대관이 후배 여가수의 매니저와 폭언 시비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최근 송대관은 인사 문제로 후배 여가수 매니저에게 폭언과 욕설을 들었다고 주장하며 이로 인한 충격으로 정신적인 고통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는데요.

 

이러한 가운데 해당 매니저인 홍익기획 대표이자 가수 김연자의 매니저 홍상기 씨가 지난 30일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장음: 홍상기/김연자 매니저]

 

욕설을 하고 멱살을 잡았다는데 저는 그런 사실이 없습니다 송대관 씨 옷을 한 번 잡았다거나 손을 한 번 잡았으면 제가 책임을 질게요

 

 

이날 김연자도 홍 씨와 함께 참석해 심경을 털어놨는데요.

 

 

[현장음: 김연자]

 

죄인이 된 기분이에요 저 때문에 이렇게 일이 크게 벌어져서 송대관 선배님한테 죄송하고 우리 대표님도 일반인인데 너무 매스컴에 많이 타서 정말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

 

 

그렇다면 이번 논란에 대한 송대관의 입장은 어떨까. [생방송 스타뉴스] 취재진은 송대관을 직접 만나봤습니다.

 

 

[현장음: 기자]

 

안녕하세요

 

 

송대관은 홍 씨 측 주장에 '어이없고 분하다'고 말했는데요.

 

 

[현장음: 송대관]

 

나는 너무 어이가 없는 거예요 지금

 

 

이처럼 양측이 서로 상반된 입장을 보이는 가운데, 이번 사건의 세 가지 쟁점을 짚어봤습니다.

 

 

[현장음: 홍상기/김연자 매니저]

 

송대관 씨가 당시 서울 여의도 KBS 별관에서 열린 KBS1 [가요무대] 무대 녹화를 마치고 나와 KBS 로비에 있었는데 제가 찾아와 공포감을 주는 등 입에 담지도 못할 욕설과 막말을 했다고 합니다 저는 그런 일이 전혀 없습니다

 

 

홍 씨는 기자회견에서 사건 당시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며 '송대관이 먼저 폭언했다'고 주장했는데요.

 

 

[현장음: 홍상기/김연자 매니저]

 

'후배들이 인사를 하면 등도 두드려주시고 격려를 해주십시오'라고 하자 송대관 씨가 '그렇게 안하면 어쩔 건데'라고 하시자 송대관 씨가 저에게로 시비조로 와서 계속 하더라고요 더 이상은 대화가 안 되겠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인사를 드리고 가려고 하는데 먼저 송대관 씨가 욕을 했습니다

 

 

기자회견 도중 급기야 눈물을 쏟아낸 홍 씨.

 

 

[현장음: 홍상기/김연자 매니저]

 

눈물도 나고 정말 너무해요 너무해 공인이라고 해서 사람을 이렇게..

 

 

하지만 송대관의 주장은 완전히 달랐습니다.

 

 

[현장음: 송대관]

 

제가 공연이 끝나고 공연장에서 막 나가려고 그러는데 홍상기 씨가 오더라고요 내 말 뜻은 인사를 받고 지냈는데 오해가 생겼나 보다 하고 오해를 풀어주려고 불렀던 거예요 그런데 오자마자 내 얼굴에 얼굴을 확 들이대면서 왜 김연자 씨가 인사하면 인사를 안 받냐는 거예요

 

[현장음: 송대관]

 

내가 왜 인사를 안 받아 인사를 똑바로 받아라 이거야 입에 담을 수 없는..

 

[현장음: 기자]

 

먼저 욕하지 않았다는 건가?

 

[현장음: 송대관]

 

아니니까

 

[현장음: 송대관]

 

때리고 감방에 가면 된다는 식으로 얘기를 하니까 무서워서 도망가버렸어요 내가 그러고 집에 와서 가만히 생각해보니까 너무 분한 거예요 밤을 꼬박 새고 그 다음 다음날 도저히 잠을 이틀을 못자니까 병원으로 갔죠 내가 먼저 욕을 해서 자기가 참을 수 없어서 욕을 했다고 표현이 됐는데 이건 아니죠 정말로 이건 아닙니다

 

 

송대관의 소속사 대표도 답답한 심경을 털어놨습니다.

 

 

[현장음: 강○○/송대관 소속사 대표]

 

자기가 욕을 했다고 나한테 시인했었는데 그리고 사과를 했는데 직접 전화가 와서 그런데 이제 와서 형님이 먼저 욕을 했다고 이야기를 할까요

 

 

홍 씨는 또, 송대관의 요구로 금전적인 거래가 있었다고 주장했는데요.

 

 

[현장음: 홍상기/김연자 매니저]

 

어느 날 송대관 씨가 자기 집으로 저를 불러서 갔습니다 갔는데 가족처럼 지내는 후배 가수 남편이라고 해요 그 분이 유흥업소를 하시는데 수리를 하고 있는데 수리비가 부족하다고 2억만 빌려주면 쓰고 준다고 그래요 1억5천만 원을 다음날인가 가수 신랑한테 보냈습니다 송대관 씨가 빌려달라고 해서 믿고

 

 

이에 대해 송대관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현장음: 송대관]

 

돈을 꾼 일도 없고 누구한테 돈을 꿔주라고 한 일도 없고 나와 돈거래 한 일도 없고 보증을 선다거나 각서를 써 준 일도 없고 남한테 빚도 없고 깨끗한 상태입니다

 

 

[현장음: 김연자]

 

한 2~3년 전부터 그러셨던 거 같아요

 

 

김연자는 기자회견에서 이번 논란의 시작을 자신의 탓으로 돌리며 눈물을 흘렸는데요.

 

 

[현장음: 김연자]

 

저는 하루 빨리 가깝게 지내고 싶어서 제 나름대로 열심히 인사를 하고 다녔습니다 다들 잘 받아주시는데 제가 생각했을 때 송대관 선배님은 2~3년 전부터 인사를 잘 안 받아 주셨어요 저한테 못마땅한 게 있나 그런 생각이 들어서 제가 대표님한테 말씀 드렸죠

 

 

그러나 송대관은 그런 일이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장음: 송대관]

 

절대 인사를 안 받은 일이 없어요 보통 우리가 통로에서 오고가다 마주칩니다 안녕하세요 그러고 쓱 지나가면 목례로 인사를 받는 거지

 

 

오히려 그동안 홍 씨와 김연자를 도우며 지내왔다는 것입니다.

 

 

[현장음: 송대관]

 

2년 전인가 3년도 채 안됐을 거 같은데 홍상기 씨가 김연자 씨가 콜라텍을 한다고 경기도 부천에서 출연 좀 해달래요 김연자 씨 체면 봐서 적당히 차비만 받고 다녀왔어요

 

 

이밖에도 송대관은 지난해 5월로 예정됐으나 취소된 김연자의 콘서트에 게스트로 출연할 계획이었음을 근거로 들며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했습니다.

 

 

[현장음: 송대관]

 

인사 안 할 정도의 관계면 김연자가 한다는 콜라텍에 출연해줬으며 작년 딱 1년 전인데 (콘서트) 게스트를 해달라고 했을 때 해주겠냐고요

 

 

다시 한 번 억울함을 호소한 송대관.

 

 

[현장음: 송대관]

 

팬 여러분 믿어주십시오 저는 인사를 안 받은 일도 없고요 그 사람들한테 모질게 한 일도 없고 그런데 왜 나한테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다가옵니까

 

 

그런가 하면, 홍 씨 측은 법정 공방을 예고했는데요.

 

 

[현장음: 홍상기/김연자 매니저]

 

법적 대응을 끝까지 할 겁니다 둘 중 한명은 거짓말을 하고 있습니다 누가 거짓말을 하는지 분명히 밝혀야합니다

 

[현장음: 송대관]

 

언젠간 밝혀질 일이겠지만...

 

 

이처럼 양측의 주장이 팽팽히 맞서는 가운데, 이번 사건이 어떻게 해결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생방송 스타뉴스] 강주영입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