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2,476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현장음: 이정빈]

 

요즘 안방극장은 온통 장르물 투성인 거 같아요

 

[현장음: 이서빈]

 

맞아요 평범한 로코보다는 타임슬립물이나 추리물이 대세를 이루고 있죠

 

[현장음: 이정빈]

 

그래서 그런지 요즘 드라마를 보면 남녀배우의 멜로보다 남남배우들의 케미가 더 중요해진 느낌이 들더라고요

 

[현장음: 이서빈]

 

아~ 정말 그렇네요 [맨투맨]도 박해진 박성웅 씨의 브로맨스를 내세우고 있잖아요

 

[현장음: 이정빈]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두 사람의 케미를 고려했다더니 어쩐지 심상치 않다 했어요

 

[현장음: 이서빈]

 

잘 생긴 얼굴에 액션까지 겸비한 남주인공이 둘이나 있으니 이거, 여성시청자들을 사로잡겠다고 대 놓고 선전포고 하는 거 맞죠?

 

[현장음: 이정빈]

 

남자의 진~한 우정으로 남성시청자들도 잡겠다 이런 뜻이기도 하죠

 

[현장음: 이서빈]

 

왠지 저 오늘부터 박해진 씨 앓이가 시작될 것 같은 그런 예감이 들어요

 

[현장음: 이정빈]

 

음.. 지금까지 서빈 씨를 봤을 때 충분히 가능성 있다고 봅니다! 지금부터 영상을 보면 더 그럴걸요

 

 

케미의 제왕 박해진이 브로맨스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제목부터 브로맨스를 의심케 하는 드라마 [맨투맨]으로 돌아온 박해진!

 

 

[현장음: 박해진]

 

안녕하세요 [맨투맨]에서 고스트 요원 김설우 역할을 맡은 박해진입니다 한류 스타 여운광 경호를 맡으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다뤘는데요

 

 

극중 한류스타로 분한 박성웅과 함께 남남케미를 보여줄 예정인데요.

 

 

[현장음: 박성웅]

 

보기에는 경호원 보디가드처럼 보이지만 한류스타 여운광 역할을 맡은 박성웅입니다 이렇게 대사가 많은 캐릭터는 처음이었고요 무조건 잡아다 납치 이런 건 했었는데 말이 너무 많아가지고 아무튼 되게 발랄하고 미운 캐릭터는 아니에요

 

 

두 사람은 포토타임 중 자연스러운 하트포즈로 브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현장음: 박해진]

 

성웅이 형이랑 연기를 하면서서 사실 저는 너무 좋았어요 연기하면서 너무 재미있고 끝나가는 게 너무 아쉬울 정도로 제가 그전에 형님들 상상하는 이미지들과 다르게 작품 속에서 같이 이렇게 연기하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거예요 아마 굉장히 재미있을 거고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박해진의 자신감에 맞춰 박성웅이 흥행공약을 내거는 등 두 사람은 이미 최고의 호흡을 보여줬는데요.

 

 

[인터뷰: 박성웅]

 

Q) 목표 시청률은?

 

A) 작게는 안 가겠습니다 10%가 넘으면 박해진 씨가 좋은 활동을 많이 하고 있거든요 거기 가서 자원 봉사 활동을 한 다음에 박해진 씨 집에 가서 파티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경호원이 된 국정원요원 박해진과 그의 경호를 받게 된 한류스타 박성웅! 두 사람이 보여줄 티격태격 브로맨스는 드라마 [맨투맨]에서 확인하세요!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