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2,316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현장음: 이서빈]

 

앗! 언니~ 무슨 일 있어요?

 

[현장음: 이정빈]

 

세상엔 왜 이렇게 연기 잘하는 배우들이 많을까요?

 

[현장음: 이서빈]

 

에이~ 그게 무슨 걱정이에요 연기 잘하는 배우들 많으면 좋은 거 아니에요?

 

[현장음: 이정빈]

 

그건 좋은 일인데 누굴 먼저 봐야할지 고민이라구요

 

[현장음: 이서빈]

 

음.. 듣고 보니 그렇네요 이럴 땐 어떡해야 하죠?

 

[현장음: 이정빈]

 

거기다 이번엔 김래원 씨의 [프리즌]이랑 장혁 씨의 [보통사람]이 같은 날 개봉해서 더 걱정이에요

 

[현장음: 이서빈]

 

김래원 씨와 장혁 씨의 대결이라니 진짜 어려운 문젠데요 항복~ 저는 포기합니다

 

[현장음: 이정빈]

 

이럴 때 제가 두 명이면 한명은 김래원 씨 보고, 또 한명은 장혁 씨 보고 참 좋을텐데 왜 이정빈은 한명이죠?

 

[현장음: 이서빈]

 

고민에 빠진 우리 언니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누가 봐도 멋진 남자들! 충무로의 핫이슈로 돌아온 장혁-김래원 씨의 모습~ 지금 바로 만나보시죠

 

 

믿고 보는 두 배우 김래원과 장혁이 스크린 대결에 나섰습니다.

 

김래원 한석규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프리즌]과

 

 

[현장음: 김래원]

 

작품 속에서 정당한 경쟁을 할 수 있게 선배님이 많이 배려하고 아껴주셨습니다 그래서 좋았던 거 같아요

 

 

장혁의 악랄한 변신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보통사람].

 

 

[현장음: 장혁]

 

저는 먼저 말씀을 드리고 싶은 건 배역을 미워하되 배우는 미워하지 않으셨으면 좋겠고요

 

 

두 영화가 같은 날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요. 그만큼 김래원 장혁의 연기대결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프리즌]의 김래원은 요즘 가장 핫다는 장소, 감옥에서 몸을 사리지 않은 액션 연기를 소화해 눈길을 끌고 있고요.

 

 

[현장음: 김래원]

 

처음에 교도소 들어가고 창길 패거리한테 구타당하고 고문당할 때 거꾸로 매달려 있을 때 그때 좀 힘들었어요 정말 목 부러지는 줄 알았고요 그리고 교도소 안에서는 무기가 될 만한 도구를 소지할 수 없어서 빈손으로 액션을 해야 하는 신이어서 조금 부담감이 있었는데 비교적 만족스러운 것 같습니다

 

 

[보통사람]의 장혁은 국가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최연소 안기부 실장 '규남'으로 분해 실제 인물을 떠올리게 한다는 평을 받고 있는데요.

 

 

[현장음: 장혁]

 

정말 두려웠습니다 아무래도 제가 맡고 있는 역할 자체가 아무래도 계속해서 있어 왔었으니까 저는 성대모사를 한 건 아니고요 그냥 글쎄 누구를 모티브로 한 적은 없고 그런 권유형의 얘기를 하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말투가 그런 식으로 나온 것 같습니다

 

 

교도소에 수감된 전직 경찰 김래원과 최연소 안기부 실장 장혁! 캐릭터도 모습도 각기 다른 두 사람의 유일한 공통점은 믿고 보는 연기자라는 점이죠. 김래원-장혁의 스크린 대결에 벌써부터 영화팬들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