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386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이 새로운 모습으로 일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실력파 제작진과 함께 대중성과 실력을 고루 갖춘 캐스팅 라인업도 공개되어 기대를 더 한다.

 

내성적이고 섬세한 감성을 지닌 구형 헬퍼봇 올리버 역에는 뮤지컬 '엘리자벳'에 출연해 뮤지컬 배우로서 가능성을 보인 최동욱(세븐)과 뮤지컬 '인터뷰'로 일본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초신성'의 멤버 성제가 캐스팅됐다.

 

활발함과 지성을 고루 갖춘 헬퍼봇 클레어 역에는 뮤지컬 '레베카', '위키드', '미스사이공' 등에서 뛰어난 가창력으로 사랑받은 베테랑 뮤지컬배우 김보경과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뮤지컬 '그날들', '블랙메리포핀스', 연극 '남자충동' 등에서 강한 인상을 남긴 송상은이 이름을 올렸다.

 

이에 대해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일본 공연 제작사 ㈜신스웨이브 신정화 대표는 "'넌-레플리카 (Non-Replica)' 방식으로 제작되는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일본 공연이 작품의 본질을 유지하면서도

현지 시장에 최적화된 '현지 맞춤형 뮤지컬'의 표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공연이 뮤지컬 '인터뷰'에 이어 한국 공연 콘텐츠의 우수성을 알리는 또 하나의 대표 사례가 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작곡가 윌 애런슨과 작가 박천휴 콤비가 우란문화재단 프로그램을 통해 개발한 창작 뮤지컬로, 참신한 소재와 아름다운 음악으로 한국 초연 당시 유료관객점유율 85%를 기록한 수작이다.

 

한국 창작 뮤지컬의 저력을 보여줄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일본 공연은 현지 프로덕션 상황에 맞춰 극본과 음악을 제외한 연출과 무대미술 등의 수정이 가능한 '넌-레플리카' (Non-Replica)' 방식으로 제작될 것으로 알려져 귀추를 주목된다.

 

특히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일본 공연은 뮤지컬 '아가사', 음악극 '올드위키드송', 연극 '데스트랩' 등을 통해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연출가 김지호가 나서 특유의 감성적이고 밀도 있는 연출을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우란문화재단 개발 당시 음악감독을 담당했던 박지훈 음악감독과 뮤지컬 '영웅', '명성황후', '신과 함께', '아랑가' 등에서 감각적인 무대 디자인을 선보인 박동우 무대 디자이너, 위트있는 안무를 통해 차세대 안무가로 주목받는 임진호 현대 무용가가 안무를 맡았다.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일본 공연의 제작사 ㈜신스웨이브는 일본 현지에서 열광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킨 뮤지컬 '인터뷰' 일본 공연의 제작사로, 한국 창작 뮤지컬의 철저한 현지 포지셔닝으로 뮤지컬 '온에어-야간비행', '카페인', '런투유' 등을 흥행시킨 K-뮤지컬 전문 제작사다.

 

한편,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오는 5월 19일부터 28일까지 일본 도쿄 선샤인 극장에서 공연된다.

 

조수희 기자, sooheejo@naver.com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