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19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김은희 작가가 김성훈 감독과 손잡고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을 선보인다.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기업 넷플릭스는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 제작을 6일 공식 발표했다. '킹덤'은 드라마 '시그널'의 김은희 작가와 영화 '터널'의 김성훈 감독의 합작으로 총 8편으로 제작된다. 내년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 국가의 9300만 가입자에게 독점 공개될 예정. 현재 캐스팅 작업 중이다.

'킹덤'은 사극에 좀비 스릴러 포맷을 더한 이색적인 장르로, 조선의 왕세자가 의문의 역병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나라 전체를 위협하는 잔혹한 진실을 밝혀내는 이야기를 다룬다. 앞서 '시그널'을 비롯해 '싸인', '유령' 등을 통해 선보인 김은희 작가 특유의 탄탄한 구성력에 '터널', '끝까지 간다' 등으로 작품성과 대중성을 보여준 김성훈 감독의 연출력이 더해져 기대를 모으는 작품.

김성훈 감독은 "한국 드라마계의 걸출한 이야기꾼인 김은희 작가와 함께 작업할 수 있어 기쁘다"며 "전 세계 최고의 연출, 제작진과의 협업을 추구해온 넷플릭스와 함께 '킹덤'을 영화 이상의 규모와 기존의 드라마 문법에 제약 받지 않는 혁신적인 형태로 제작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은희 작가는 "'킹덤'은 '싸인' 후반부를 쓰던 지난 2011년부터 구상해 온 작품"이라며 "현대 사회의 공포와 두려움을 조선시대라는 역사적 배경에 담고자 했다. 넷플릭스와의 작업으로 '킹덤'에 품었던 창의적인 상상의 나래를 십분 펼칠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 친한 동료이자 존경하는 연출자인 김성훈 감독과 한 단계 한 단계 좋은 작품이 될 수 있도록 쌓아가겠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부문장인 에릭 바맥 부사장은 "사극이 선사하는 시각적 아름다움과 초자연적인 판타지 요소를 함께 녹인 '킹덤'의 시나리오는 마주한 첫 순간부터 상상력을 자아냈다"며 "한국의 대표적인 감독 및 작가와 함께 작업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전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데이비드 핀처와 제작한 '하우스 오브 카드'를 시작으로 유수한 작품들을 세계 각국의 거장들과 협력해 선보여 왔다. 한국에서는 '킹덤'과 더불어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와 천계영 작가의 웹툰 기반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이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제작돼 전 세계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K STAR 강주영 기자, kang6417@gmail.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