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2,316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앞서 오늘(9일) 입대한 빅뱅 멤버 탑 씨와 JYJ 멤버 김준수 씨의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특히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이 입대 현장에 있던 사람들의 시선을 끌었다고 합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현장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이보람 기자!

 

 

A) 네, 충남 논산에 위치한 육군훈련소에 나와있습니다.

 

Q) 탑 씨와 김준수 씨, 함께 있는 모습이 시선을 끌었죠?

 

A) 네 그렇습니다. 탑 씨와 김준수 씨는 입소식 행사가 시작되고 나서 대부분의 장병이 모인 후 행사 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이곳에서 만난 두 사람은 다소 어색한 얼굴로 인사를 나눴습니다. 김준수 씨가 먼저 악수를 청하면서 생활관 입소 전까지 두 사람은 함께 했습니다. 평소 탑-김준수 씨가 함께 있는 모습은 쉽게 볼 수 없었죠. 그런데 무대도 아닌 군입대 장소에서 함께 있는 모습은 시선을 더욱 끌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동안 각각 빅뱅과 JYJ의 멤버로서 연예계 활동을 해오면서, 친하게 지냈다면 입대 동기를 계기로 더욱 친하게 지낼 것으로 보이고요. 관계가 다소 소원했더라도 서로를 비교적 잘 아는 만큼 서로 의지하며 생활해 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Q) 탑, 김준수 씨의 입대 전 마지막 모습을 보기 위해 수많은 팬들과 취재진이 자리했다던데요. 현장 분위기 전해주시죠?

 

A) 네, 그동안 많은 남자 연예인이 군에 입대하고 제대했지만, 이번에는 대한민국 인기 가수를 대표하는 빅뱅의 탑 씨과 JYJ의 김준수 씨가 동시에 입대를 했습니다. 이른 오전부터 이곳 논산 육군훈련소에는 수많은 팬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는데요. 애초 두 가수 측이 '공식 행사는 없을 것'이라고 공지했음에도, 팬미팅을 방불케 할 정도로 정말 많은 팬들이 배웅길에 나선 겁니다. 하지만 탑, 김준수 씨는 예고대로 팬들 앞에 나서지 않고, 바로 입소를 택해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이 날 훈련소 측에서는 추운 날씨에 오랜 시간 기다린 팬들과 취재진의 출입을 허용했습니다. 덕분에 멀리서나마 두 사람의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입영 장병과 가족들의 시선 역시 두 사람에게 쏠리기도 했고요. 취재 열기 역시 대단했습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이런 관심이 부담스러웠는지, 끝까지 조용히 움직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Q) 탑 씨는 빅뱅 멤버 중 가장 처음으로 입대 했는데, 어떤 모습이었는지 궁금합니다. 자세히 전해주시죠?

 

A) 네, 어제(8일) 자신의 SNS에 짧게 자른 헤어스타일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는데요. 사진을 본 팬들은 대체로 '머리가 짧아도 멋있다'는 반응이었는데, 오늘 입소 현장에 온 팬들은 탑 씨의 얼굴을 자세히 볼 수 없었다고 아쉬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날 탑 씨는 입소 전 SNS에 '조용히 들어가고 싶습니다. 아무런 인사 없이 들어가도 이해해주세요. 죄송합니다' 라는 글을 남기며 팬들에게 미리 양해를 구했는데요.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탑 씨는 팬들 앞에 공식적으로 나서지 않았지만 입소식 행사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탑 씨는 입소식 행사가 시작하고 난 뒤, 조금 늦게 등장했는데요. 그럼에도 여유로운 모습이 눈길을 끌었고요. 흰 운동화를 제외하고는 상하의 모두 검정색 계열의 옷을 입고 있었습니다. 또 검은색 롱패딩으로 추위에 맞섰는데, 비니 모자를 쓴데다 패딩에 달린 모자까지 써 얼굴은 제대로 볼 수 없었고요. 황금 비율의 큰 키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또 탑 씨가 빅뱅 멤버 중 가장 처음으로 입대하는 만큼 빅뱅 멤버들이 배웅에 나서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었는데요. 하지만 빅뱅 멤버들은 함께 하지 않았고요. 탑 씨는 가족과 소속사 관계자들과 함께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Q) 탑 씨와 반대로 김준수 씨는 JYJ 멤버 중 마지막으로 입대한 멤버죠?

 

A) 네 그렇습니다. 김준수 씨는 최근 제대한 김재중 씨, 또 현재 서울 강남구청에서 공익근무요원으로 복무 중인 박유천 씨에 이어 JYJ 멤버 중 가장 마지막으로 입대를 했습니다. 김준수 씨 역시 멤버인 김재중 씨가 응원에 나서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었는데요. 아쉽게도 김재중 씨는 이날 다른 스케줄로 함께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김준수 씨는 입소에 앞서 오늘(9일) 오전 자신의 SNS에 머리를 짧게 자른 사진을 게재했는데요. 사진과 함께 '약 13년이라는 시간 동안 변함없는 사랑과 잊지 못할 추억 너무 고마웠다'면서 '인사 제대로 못 드리고 가는 것 같아 이렇게나마 인증샷을 올린다'는 글을 남겼습니다. 이어 '건강하고 웃는 얼굴로 다시 만나자'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 날 김준수 씨도 올블랙 패션이었는데요. 검은색 반코트에 검은색 캡 모자를 쓰고 입영 동기들과 간단한 눈인사를 나누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Q) 마지막으로 김준수 씨와 탑 씨가 어떤 훈련을 받게 되는지 전해주시죠?

 

A) 네, 김준수 씨는 이곳 육군훈련소에서 일정 기간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의무경찰 홍보단에서 21개월을 보낼 예정입니다. 탑 씨 역시 기초 군사훈련을 받은 뒤, 경찰 학교에서 경찰 관련 소양 교육 등을 받고 서울청 의경 악대로 복무하며 병역 의무를 다할 예정입니다. 특히 탑 씨의 경우 지난해 10월 진행된 제 348차 의무경찰 선발시험에서 특기자 악대 부문 합격자 5명 중 1명에 이름을 올려 화제를 모으기도 했었죠. 특기 의경 악대 부문에 지원하려면 관련 분야 회사에서 6개월 이상 경력자, 관련 분야 자격증 보유자, 관련 분야 대학 학과 2학년 이상 재학자, 혹은 관련 분야 학원 6개월 이상을 수강해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로서 오늘 입소한 김준수, 탑 씨는 의경 동기가 됐는데요. 입소식 행사 후에는 두 사람이 함께 나란히 걸어가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이들의 전역 예정일은 2018년 11월 8일입니다. 지금까지 논산 육군훈련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