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2,114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현장음: 이정빈]

 

서빈 씨 이번 연휴에 뭐했어요?

 

[현장음: 이서빈]

 

[도깨비] 복습했죠~ 정빈 씨는요?

 

[현장음: 이정빈]

 

저는 셀카 연습했어요

 

[현장음: 이서빈]

 

명절에 셀카연습은 왜요?

 

[현장음: 이정빈]

 

김고은 씨가 SNS에 올린 셀카를 봤는데 저도 셀카 연습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현장음: 이서빈]

 

아! 그 사진 저도 봤어요 김고은 씨는 쌍꺼풀이 없어서 그런가 유난히 더 몽환적인 느낌이 드는 거 같아요

 

[현장음: 이정빈]

 

그러고 보면 쌍꺼풀이 미녀스타의 필수조건으로 꼽히던 때도 있었는데 지금은 아닌 거 같죠?

 

[현장음: 이서빈]

 

그럼요~ 최근엔 오히려 쌍꺼풀 없는 얼굴이 희소성을 더하면서 매력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잖아요

 

[현장음: 이정빈]

 

김고은 씨나 박소담 씨, 소희 씨가 그렇죠

 

[현장음: 이서빈]

 

언니 저도 쌍꺼풀 없으면 어떨 것 같아요?

 

[현장음: 이정빈]

 

음.. 서빈 씨는 지금이 예뻐요~ 무쌍이 어울리는 스타들은 따로 있는 걸요

 

 

김고은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그의 매력 포인트로 단연 쌍꺼풀이 없는 눈을 꼽습니다.

 

 

[현장음: 김고은]

 

청순가련.. 예쁜.. 청순가련한 여자 역할을 해보고 싶습니다

 

 

연예계 대표적인 외까풀 스타로 쌍꺼풀이 없는데도 예쁜 눈매를 자랑하는 김고은!

 

김혜수 역시 일찍이 김고은의 매력적 비주얼을 극찬한바 있는데요.

 

 

[현장음: 김혜수]

 

이건 아주 사적인 취향이지만 김고은 씨 같은 그런 외형을 굉장히 좋아해요

 

 

무수한 가능성이 열려있는 개성 있는 비주얼! 바로 충무로의 보석으로 떠오른 배우 박소담!

 

쌍꺼풀이 없는 눈과 희소성이 있는 매력을 담은 그녀의 외모를 보고 누군가는 '도화지'라고 평하기도 했는데요.

 

 

[현장음: 정재훈 원장, R 성형외과]

 

박소담 씨 같은 경우에는 쌍꺼풀이 없는 게 오히려 더 본인의 개성이나 매력 등 모든 장점이 잘 나타날 수 있는 그런 형태를 가지고 있습니다

 

 

상대 남성배우들이 이토록 극찬하는 사랑스러움의 대명사, 박보영!

 

 

[현장음: 정재영]

 

우리 박보영 씨는 여러분들이 보시면 아시겠지만 너무 귀엽고 너무 사랑스럽고 주머니에

 

[현장음: 박보영]

 

안 들어갑니다

 

[현장음: 정재영]

 

안 들어가니? 그러고 싶은데 그런 이미지잖아요

 

[현장음: 이광수]

 

보영인 정말 존재 자체가 사랑스러운 것 같아요

 

 

쌍꺼풀 없는 긴 눈과 밝고 귀여운 미소까지! 그야말로 베이비페이스의 최강자라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현장음: 박보영]

 

아이 고마워요~

 

[현장음: 정재훈 원장, R성형외과]

 

박보영 씨 같은 경우에는 전체적으로 쌍꺼풀이 없는 또렷하지 않는 눈매 형태 자체가 선한 인상을 주고 있어서 본인 이미지와 잘 매치가 되고 있습니다

 

 

2월 22일 개봉을 앞둔 영화 [싱글라이더]에서 이병헌-공효진과 주연을 맡은 배우 안소희!

 

 

[현장음: 안소희]

 

이병헌 선배님이랑 많이 호흡을 맞췄는데 먼저 친절하게 알려주시고 캐릭터 잡는데 도움을 많이 주셔서 제가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어요

 

 

특유의 묘한 표정과  쌍꺼풀 없는 눈은 신비스런 분위기를 자아내기 충분한데요.

 

 

[현장음: 정재훈 원장, R 성형외과]

 

눈꼬리가 살짝 올라가 보이고 요즘 말하는 고양이상 같은 약간 도도해 보이는 그런 눈매를 가지고 있어요 본인만의 도도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 눈매 형태로 보일 수 있습니다

 

 

이처럼 천편일률적인 성형 미인들이 넘쳐나는 연예계에서 색다른 개성과 자연스러운 매력이 공존하는 외까풀 스타들! 더욱 멋진 활약 기대할게요~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