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2,42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무려 15년간 전세계 관객을 사로잡은 영화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의 완결판 [레지던트 이블:파격의 날]이 한국팬들을 찾아옵니다. 개봉을 앞두고 [레지던트 이블]의 여전사 밀라 요보비치가 내한해 기자회견을 가졌는데요 이번 영화에 카메오 출연한 한국배우 이준기도 함께 참석해 특급 케미를 드러냈습니다 그 현장 함께 하시죠 

 

 

이것이야 말로 특급우정입니다

 

밀라 요보비치와 이준기가 [레지던트 이블]을 인연으로 깨방정 남매가 되었습니다

 

지난 13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영화 [레지던트 이블:파멸의 날] 기자간담회 현장

 

이 자리에는 할리우드 톱스타 밀라 요보비치와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의 감독이자 그녀의 남편 폴 앤더슨, 그리고 이준기가 함께 했는데요 

 

간단한 손인사에도 그녀만의 포스가 느껴지는 밀라 요보비치

 

하지만 이준기와 함께 서니 카리스마는 온데간데, 귀엽고 익살스런 포즈로 깜찍한 매력을 드러냅니다.

 

 

[현장음: 밀라 요보비치]

 

우선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드리고 싶고요 첫번째 한국방문인데 정말 자랑스럽고 좋습니다 한국은 아름다운 나라이고요 특히 이준기 씨에게 정말 감사드리고 싶어요 왜냐하면 한국을 구경시켜주고 저녁식사도 함께 했고 한국의 아주 좋은 화장품도 소개해줬거든요 특히 레지던트 이블 팬들이 많은데 저희 영화를 사랑해 주신 것에 정말 감사드리고 한국에 와서 정말 기쁩니다

 

 

밀라 요보비치의 첫 내한, 그녀의 오랜 팬이자 이번 영화에서 함께 한 이준기의 요청에 의해 이루어진 것이라고 하는데요

 

 

[현장음: 이준기]

 

촬영장에서 밀라 씨에게 '왜 한국에 안오시냐 많은 팬들이 기다리고 있다'고 말씀 드렸었는데 그 때 '꼭 한번 한국에 오겠다'는 말씀을 지켜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고

 

 

지난 15년간 사랑 받은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의 마지막 편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최후의 여전사 앨리스 역의 밀라 요보비치가 엄브렐라 그룹과 벌이는 마지막 전쟁을 그렸는데요

 

이번 작품에서 배우 이준기가 카메오로 출연한 사실이 알려지며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죠

 

 

[현장음: 밀라 요보비치]

 

이준기씨가 비중이 큰 역할은 아니라고 이야기 했지만 특별출연, 카메오로 나오지만 강렬한 캐릭터입니다 큰 스타가 큰 영화에 잠깐 나와도 대단한 거라고 이야기 하잖아요

 

 

이준기를 치켜세운 밀라 요보비치, 더 나아가 한 가지 약속을 전하는데요

 

 

[현장음: 밀라 요보비치]

 

제가 바라는 것은 이준기 씨가 주인공인 영화에 제가 카메오로 출연하는 거예요 출연료 안주셔도 돼요 화장품으로 보답해주셔도 됩니다

 

 

스스럼 없이 대화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끈 두 사람 그 분위기 그대로 라운드 인터뷰까지 함께 했는데요

 

 

[현장음]

 

밀라 요보비치 헬로오오오오우~~ 이준기 하~~이

 

[현장음]

 

레지던트 이블~ 쩔어어어~

 

 

두 사람은 익살스런 장난을 치다가도 영화 이야기만 시작되면 바로 진지 모드, 프로의 향기가 물씬 전해졌는데요

 

먼저 [레지던트 이블]시리즈로서는 마지막 인사를 해야하는 밀라 요보비치

 

 

[현장음: 밀라 요보비치]

 

레지던트 이블은 마치 믿을 수 없는 여행 같아요 정말 다양한 경험들이 있었는데 많은 즐거움이 있었고, 액션을 하는 것이 정말 즐거웠고 제가 슈퍼히어로도 될 수 있었어요 현실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많은 기회가 주어졌죠 또 이 영화를 통해 남편을 만났고 두 아이들을 갖게 되었어요 또 이렇게 이준기 씨도 만나게 되었죠 믿을 수 없는 인연이 이어졌고 그래서 더욱 마지막 인사를 하기 힘든 것 같아요

 

 

그리고 이준기는 밀라 요보비치 뿐 아니라 [레지던트 이블] 제작진들의 무게감을 알기에 더욱더 진중하게 작품에 임했다고 합니다

 

 

[현장음: 이준기]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마지막 장에 제가 참여한다면 어떻게 도움을 드릴 수 있을까..한 사람의 팬으로서는 상당히 영광스럽지만 부담감도 컸던 게 사실인데 감독님이 두 차례에 걸쳐서 메일을 주시고 전작들에서 느꼈던 좋은 모습을 인상 깊게 봐주셔서 저를 초대해주셨고 저 역시 영광스럽게 참여했습니다제작진 분들 특히 밀라 씨에게도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어요

 

 

서로에 대한 애정이 아낌없이 드러난 밀라 요보비치와 이준기의 만남

 

 

[현장음: 밀라 요보비치]

 

드디어 한국에 오게 되어서 정말 자랑스럽고 행복하고요 꿈이 현실이 된 것 같습니다 어제 이준기 씨가 가르쳐주신 것 해볼게요 '레지던트 이블 많이 사랑해주세요'

 

 

두 사람의 환상 케미로 더욱더 기대가 모아지는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은 오는 25일 관객을 찾아옵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