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436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영화인들의 축제 제37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2016년 한국영화를 빛낸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였는데요. 시상식에 앞서 스타들이 레드카펫에 올라 팬들의 시선을 집중시켰습니다.

 

이벤트의 시작을 알린 청룡의 안방마님 김혜수. 유준상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레드카펫을 밟은 그녀는 벨벳 소재의 팬츠슈트로 매니시함을, 러플 네크라인으로 여성스러움을 뽐냈는데요. 조금의 노출 없이도 섹시함과 카리스마를 자랑해 역시 김혜수라는 찬사를 받았습니다.

 

그런가하면 영화 [터널]로 인기스타상을 수상한 배두나는 이날 가장 파격적인 드레스를 선보였는데요. 하정우와 함께 레드카펫에 오른 그녀는 깊은 슬릿과, 가슴라인만을 아슬아슬하게 가린 아찔한 시스루 드레스를 선택해 플래시세례를 독차지했습니다.

 

이렇듯 김혜수와 배두나가 상반된 스타일로 섹시한 카리스마를 뽐냈다면 청순의 아이콘 손예진은 옅은 장밋빛 시폰 드레스로 여신미를 강조했는데요. 살짝 드러나는 가슴라인으로 은근한 섹시미를 더했습니다.

 

2016년 최고의 신인으로 손꼽히는 김태리는 화이트 시스루 롱드레스로 청순한 매력을, 또 다른 라이징스타 박소담은 블랙 벨벳 롱드레스로 특유의 신비로움을 강조했는데요.

 

천우희는 금색 자수로 화려함을 더한 블랙 롱드레스로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부각시켰고요. 한예리는 금빛 튜브톱 드레스를 선택해 전체적으로 풍성한 볼륨감이 돋보였습니다.

 

이정현은 몸의 라인을 타고 흐르는 베이비 핑크 컬러의 실크 슬립 드레스로 청순하면서도 섹시한 매력을 보여줬는데요.

 

여배우들의 드레스 열전만큼이나 레드카펫 위 남배우들의 미소 역시 시선을 빼앗았습니다.

 

영화 [내부자들]로 2016 영화제를 모두 휩쓸 고 있는 이병헌은  미소의 정석답게 레드카펫을 찾은 팬들에게 환한 미소를 보여줬고요.

 

걸어 다니는 조각 정우성은 차에서 내리는 순간부터 한편의 영상화보를 만들어냈는데요. 정우성과 슈트가 만났으니 여성 팬들의 함성이 커지는 건 당연한 일이겠죠?

 

잘생김을 연기하는 배우 류준열과 올해 청룡영화상 심사부문 중 유일하게 만장일치를 받으며 신인남우상의 주인공이 된 박정민도 레드카펫에서 만날 수 있었는데요.

 

2016년 영화계를 빛낸 스타들이 함께 해 영화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제37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내년에는 또 어떤 스타들이 청룡영화상을 빛내줄지 벌써부터 영화 팬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습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