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67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연기파 배우이자, 육아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자상한 아빠와 남편의 모습을 보여주며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아 온 엄태웅 씨. 그런데 지난 23일, 엄태웅 씨가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대중에 충격과 실망을 안겼습니다. 엄태웅 씨의 피소 내용과 그 입장을 살펴보겠습니다. 자세한 소식, 강주영 기자가 전합니다.

 

 

배우 엄태웅이 성추문 논란에 휩싸이며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동안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발한 연기활동을 펼쳐온 엄태웅.

 

 

[현장음: 엄태웅]

 

제 입장에서는 오랜만에 하는 아주 센 역할을 한 것 같아요

 

 

한 육아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딸과 아내와의 단란한 일상을 공개하며 많은 사랑을 받아왔는데요.

 

 

[현장음: 엄태웅]

 

굉장히 좋아요 너무너무 행복해요 신기하고 사랑스럽고 많은 힘이 되는 거 같아요

 

 

그런 그가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는 소식은 충격이 아닐 수 없습니다.

 

엄태웅은 지난 1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한 마사지업소에서 30대 여성 A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알려진 바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남자 연예인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했고, 검찰은 지난 22일 이 사건을 경기도 분당경찰서로 이첩했습니다.

 

지난 23일,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엄태웅의 소속사는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말을 아꼈는데요.

 

[생방송 스타뉴스] 취재진은 이번 사건에 대해 자세하게 알아보기 위해 분당경찰서를 찾아가 봤습니다.

 

 

[현장음: 엄태웅 사건 담당 경찰]

 

남자 연예인으로부터 1월에 성폭행을 당했다는 사건을 어제(22일) 접수했습니다 지금 수사를 진행 중이에요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이고 향후 수사 절차에 대해서는 아직 말씀 드릴 단계는 아니라서...

 

[현장음: 기자]

 

고소인 조사는 곧 이뤄질 예정인가?

 

[현장음: 엄태웅 사건 담당 경찰]

 

더 이상 알려드릴 수 없어서 양해해주시고...

 

 

또한 취재진은 엄태웅 측 입장을 들어보기 위해 그의 소속사를 찾아가봤지만,

 

 

[현장음]

 

띠-띠-띠-띠-

 

 

관계자를 직접 만날 순 없었는데요.

 

이후 엄태웅의 소속사는 보도 자료를 통해 '고소인이 주장하는 성폭행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경찰의 출석 요구가 있을 경우 성실히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공식입장을 전했습니다.

 

이어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일방적인 주장에 대한 근거 없는 추측은 자제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유상무, 박유천, 이진욱 등 여러 남자 연예인들이 성추문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는데요.

 

 

[현장음: 유상무]

 

사건에 대한 모든 것을 정말 진실 되게 있는 그대로 경찰 조사를 통해서 명백하게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현장음: 박유천]

 

우선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서 정말 죄송하고요 경찰 조사 성실히 받고 잘 나오겠습니다

 

[현장음: 이진욱]

 

제가 얼굴이 알려졌다는 이유만으로 상대방이 무고한 것에 대해 정말 쉽게 생각하는 것 같은데 무고는 정말 큰 죄입니다 조사 열심히 받고 나오겠습니다

 

 

엄태웅의 경우 유부남인데다, 가족의 모습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기 때문에 대중의 걱정과 우려의 목소리가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또, 사건의 진위 여부를 떠나 성추문 사건에 연루됐다는 자체만으로도 엄태웅은 이미지에 크나큰 타격을 입게 됐는데요.

 

최근 종영한 드라마 [원티드] 이후 차기작을 검토하며 휴식 중이었던 엄태웅.

 

 

[현장음: 엄태웅]

 

열심히 찍어서 재미있는 좋은 드라마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요

 

 

이번 사건에 대해 경찰이 신속하고 공정하게 조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만큼, 경찰의 수사 진행 상황과 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됩니다. [생방송 스타뉴스] 강주영입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