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67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앵커]

배우 신은경 씨가 전 소속사 측으로부터 민·형사상 고소를 당한 가운데, 그녀를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 한 매체에 의해 신은경 씨가 뇌수종에 걸린 아들을 전혀 돌보지 않았다는 내용이 보도되기도 했는데요. 신은경 씨를 둘러싼 연이은 논란, 자세한 내용 살펴봤습니다.


신은경이 연이은 논란으로 팬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습니다. 신은경은 최근 전소속사와  법정싸움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이는 11월, 신은경의 전 소속사 대표가 소송을 제기하면서 시작됐습니다.

신은경의 전 소속사 측은 신은경이 계약 기간 동안 발생한 수익 중 2억 4천만 원에 달하는 정산금을 주지 않았다며 민사소송을 제기 했고, 이후 다시 신은경이 회사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또 다른 고소장을 제출했는데요.

이에 신은경 측은 전 소속사가 악의적인 언론플레이로 피해를 입히고 있다며 명예훼손혐의로 맞고소 했습니다.

여기에 최근 결별한 것으로 알려진 신은경의 전 남자친구 또한 신은경과 금전적 문제로 얽혔다는 주장을 해 또 다른 파장이 예상되고 있는데요.

신은경은 지난 7월, 방송을 통해 열애사실을 인정했습니다. 당시 신은경은 '최근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사람이 생겼다'며 '만난 지 얼마 되진 않았지만 진심으로 마음을 열게 됐다 어렵고 힘든 일들이야 이어져오고 있지만 꿋꿋하게 이겨낼 힘을 얻는 동기가 생겼다'고 솔직하게 열애를 공개했는데요.

공개 연애 5개월여 만에 결별은 물론 법정다툼 소식까지 전해온 신은경. 이러한 가운데 2일 또 다른 매체에서 신은경이 무늬만 엄마였다는 의혹을 제기했는데요.

그간 신은경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생후 10개월 뇌수종 판정을 받은 아들에 대한 가슴시린 모정을 고백해 눈물을 자아냈습니다.


[인터뷰: 신은경]

공교롭게도 제가 아이가 지금 4살인데 생후 10개월 때 갑자기 뇌수종 판결을 받았어요 그래서 아이가 많이 아픈 상태이거든요 그런 부분들 때문에라도 어떤 모성애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더 깊이 있게 제가 짧은 시간이지만 알 수 있을 것 같아요


2012년 한 방송에 출연한 신은경은 '2년 동안 아이를 포기 못했다'며 '수술을 해도 안 되고 수술할 상태도 아니라고 갖고 가야된다고 하더라 아무 노력 없이 좋아지진 않을 거다 그래서 하루하루 노력한다'고 아이에 대한 희망과 사랑을 드러내기도 했는데요.

그런데, 2일 공개된 아이의 친할머니 인터뷰 내용은 지금까지 알려진 신은경의 모습과는 사뭇 달랐습니다.

아이의 할머니는 '친권과 양육권이 모두 신은경에게 있지만 이혼 후 8년간 아이를 자신이 키웠다'며 '신은경이 이혼 후 아이를 찾아온 것은 단 두 번뿐'이라고 주장했는데요.

또 '신은경이 방송을 통해 아이를 언급하는 것에 화가 난다'고 밝혔습니다. '아픈 손주가 엄마 품에 안겨 잠을 자본 적이 없다'며 눈물을 보였다는 그녀.

이에 네티즌들은 '무늬만 엄마였던 거냐? 충격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는데요. 다른 한편에서는 '한쪽말만 듣곤 알 수 없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들 방치 논란에 대해 신은경 소속사 관계자는 '신은경이 소속사를 옮긴지 얼마 안 돼 개인사를 잘 알지 못한다 현재 드라마 촬영 등으로 바빠 연락이 어렵다'고 전했는데요.

현재 신은경은 드라마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에 출연중입니다


[인터뷰: 신은경]

부와 권력을 갖고 있는 서창권이라는 남자와 결혼을 하게 되고 그 안에서도 어려운 시어머니 자식에 대해서 까지도 모든 걸 제 걸로 만들어가는 정열적이고 열심히 사는 아주 예쁜 여자인데 이런 여자가 과연 위기에 봉착했을 때 자신의 속살과 맨살을 드러내야할 때 그 모습들이 오히려 더 매력 있더라고요


현 소속사에 따르면 신은경의 촬영 분은 3일 마무리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인터뷰:신은경]

마지막까지는 아주 추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만큼 많이 두렵고 무섭습니다


아직까지 이렇다 할 입장발표가 없는 지금, 향후 그녀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