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웅 작가의 5번째 '컬쳐 라이브' 에릭 요한슨 사진전 예매에 17만여 명이 몰려 라이브 진행 중 서버가 다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지난 1일 오후 7시 공개된 네이버 쇼핑 라이브 '박기웅의 컬쳐 라이브' 5번째 주인공은 에릭 요한슨 사진전이었다.

 

이번 에릭 요한슨 전은 치트키인 63빌딩 60층에서 보는 사진전으로 시원한 풍광을 자랑해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기에 국내 1세대 도슨트로 유명한 김찬용의 해박한 지식과 귀에 쏙 들어오는 눈높이 설명이 더해져 역대급 라이브를 만들었다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이 같은 '박기웅의 컬쳐 라이브' 행보는 작가들과 공생하는 네이버 라이브 쇼핑다운 면모를 보여준 것으로 더욱 의미 있다. 뿐만 아니라 '박기웅의 컬쳐 라이브'를 시작했을 당시 박기웅 작가의 포부인 "문화에 목마른 사람들을 위로하겠다"는 말을 입증함과 동시에 프로그램이 안정궤도에 진입해 쾌속질주 중임을 증명했다.

 

박기웅 작가는 "작품을 확실히 전달하는 법을 알 것 같다. 누구나 볼 수 있고 안방에서 영혼의 양식을 채우는 컬쳐 라이브는 이제 나의 전부가 된 것 같다"며 컬쳐 라이브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기웅 작가는 최근 진행된 '2021 뉴시스 한류엑스포 한류문화대상'에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상'을 수상했다. 또 오는 7일부터 부산 해운대 그랜드 조선 부산에서 열리는 'BAMA 부산 국제호텔 아트페어'에 참석해 신작을 공개하는 등 작가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