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성 한국사 강사가 '똑똑해짐' 신입회원으로 그룹 BTS를 초대하고 싶다고 14일 밝혔다. 

 

IHQ 인문학 예능 프로그램 `똑똑해짐` 제작발표회가 14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윤희정 아나운서가 진행한 가운데, 운동선수 겸 방송인 김동현, 정봉주 전 국회의원, 최태성, 코미디언 김지민, 방송인 럭키가 출연했다.

 

신입회원으로 누구를 초대하고 싶냐는 질문에 최태성 강사는 “BTS를 초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태성은 “K한류를 이끄는 아이돌이 많이 오면 좋겠다. 전 세계에 다니면서 바쁘게 우리나라 알리려고 노력하고 있지 않냐”면서 “(‘똑똑해짐’을 통해) 꼭 필요한 역사를 장착한 상태라면 더욱 왕성한 활동을 하지 않을까”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정 전 의원과 김동현은 올림픽 출전 선수를, 김지민은 코미디언 김준호, 김대희를, 럭키는 방송인 알베르토를 꼽았다. 

 

한편, ‘똑똑해짐’은 역사, 심리, 과학 등 다양한 키워드를 놓고 관련 정보는 물론 트렌드까지 한 눈에 정리해 주는 인문학 예능 프로그램이다. 금일 밤 11시 30분 첫 방송 된다. 

 

조효정기자 queen@ihq.co.kr [사진출처 ='똑똑해짐' 온라인 제작발표회 갈무리]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