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스타일의 범죄극을 선보이며 호평을 이끌어냈던 영화 '소리도 없이'가 제25회 판타지아 국제영화제 슈발 누아르(Cheval Noir) 경쟁 섹션에서 최우수작품상(Best Film)과 남우주연상(Best Actor)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지난해 10월 15일 개봉한 영화 '소리도 없이'(감독 홍의정)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올해로 25회를 맞은 판타지아 국제 영화제는 다양하고 신선한 작품을 선보이는 북미 최대 규모의 장르 영화제다. 지난 8월 5일부터 8월 25일까지 개최된 제25회 판타지아 국제 영화제의 대표 섹션인 슈발 누아르(Cheval Noir) 경쟁 부문에 초청된 '소리도 없이'는 최우수작품상(Best Film)을 차지하며 국내를 너머 전세계에서 작품성을 인정 받았다. 뿐만 아니라, 극 중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태인'역을 맡아 독보적인 연기를 선보인 유아인이 남우주연상(Best Actor)을 수상하며 '소리도 없이'는 영광스러운 2관왕에 올랐다.

 

판타지아 국제 영화제 측은 "예측 불가하고 실험적인 이야기를 선보인 '소리도 없이'는 전에 봤던 영화와는 차원이 다르다"라는 평을 남기며 독특하고 아이러니한 설정으로 범죄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연 '소리도 없이'에 대한 찬사를 보냈다. 여기에 대사 한마디 없이 오로지 눈빛과 표정만으로 '태인'의 감정선을 완벽하게 표현한 유아인의 연기에 대해서 "그가 보여준 논버벌(Non-verbal) 연기는 영화의 메시지를 더욱 명확하게 전달하며 심사위원을 열광시켰다"라는 호평으로 유아인을 남우주연상(Best Actor)의 주인공으로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전세계를 매료시킨 신선한 범죄극 '소리도 없이'는 IPTV 및 디지털 VOD 서비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전도연 기자 doyeon3@ihq.co.kr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