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고스트' 배우 한승연이 평소 성격을 고백했다.

 

26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쇼미더고스트’(감독 김은경) 언론배급시사회 겸 무대인사가 진행됐다.

 

이날 한승연은 극 중 캐릭터 '예지'와 닮은점을 묻는 질문에 "오지랖 넓은 성격이 비슷한 것 같다"고 답하며, "'예지'는 시종일관 짜증을 내는데, 남을 향한 안타까움과 걱정에 대한 표현으로 짜증을 낸다. (그런 부분이) 나와 닮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쇼미더고스트' 개봉을 앞둔 소감으로 “청년들이 살아가기 쉽지 않은 세상이지만 제가 ‘예지’로 지냈던 시간들이 제게 많은 위로를 주었다. 많은 분들이 영화를 보면서 이런 작은 위로를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쇼미더고스트'는 영혼을 끌어모아 마련한 돈으로 드림 하우스에 입성한 20년 절친 예지와 호두가 완벽한 줄 알았던 집에 귀신이 들자, 귀신을 내쫓기로 결심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호러 코미디 영화다. 오는 9월 9일 개봉.

 

전도연 기자 doyeon3@ihq.co.kr [사진제공=(주)인디스토리]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