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민아, 김선호, 이상이가 tvN 새 토일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 환상의 케미를 선보일 것이라 자신했다.

 
24일 오후 3시 tvN 새 주말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TVING과 네이버 NOW를 통해 생중계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윤제원 감독, 배우 신민아, 김선호, 이상이가 참석했다.
 
tvN ‘갯마을 차차차’(연출 유제원, 극본 신하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지티스트)는 오는 28일 토요일 밤 9시 첫 방송을 앞둔 힐링 로맨스 드라마다.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과 만능 백수 홍반장(김선호)이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에피소드를 담았다. '오 나의 귀신님', '내일 그대와' 등을 통해 알려진 윤제원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제작발표회에서 윤제원 감독은 먼저 갯마을 차차차의 줄거리를 소개했다. 그는 "서울에 사는 윤혜진(신민아)이 바닷가 마을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홍두식(김선호)을 만난다. 서로 살아온 환경이 안 맞아서 다투다가도 윤혜진은 홍두식 덕분에 마을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는 것을 배우고 또 적응해 나간다"며 "둘은 이런 과정에서 같이 성장하고 사랑에 빠진다"고 설명했다. 
 
홍두식(홍반장) 역을 맡은 김선호는 "따뜻한 작품이라 끌렸다"며 "홍두식은 극 중 백수이기 때문에 내가 이 역할을 어떻게 표현할까 궁금해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윤혜진 역을 맡은 신민아는 "일단, 대본이 재밌었고, 로코(로맨틱 코미디)를 하고 싶었다. 그러던 와중에 대본을 봤는데 이야기도 단단하고 사람 사는 이야기들이 좋았다"며 "윤혜진이라는 캐릭터에 마음이 가서 작품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지성현 역을 맡은 이상이 또한 "작품을 소화하며 마치 '제주도에서 한 달 살기'를 하는 느낌이었다"며 "김선호, 신민아와 함께 작품을 한다는 게 너무 신기하고 최고였다”고 출연 소감을 말했다.
 
김선호와의 첫 연기 호흡에 대해 신민아는 "호흡이 너무 좋았다. 시작 전부터 많은 분들이 기대해 줘서 힘내서 촬영을 했다"며 "김선호는 성격도 너무 좋고, 편하게 해주는 스타일이라 유연하게 잘 연기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같은 생각이다. 이상이 배우와도 얘기했는데 신민아 배우는 그릇이 크다, 어떤 이야기를 해도 다 받아주고 이해해 준다"며 "촬영 현장을 즐겁게 만들어주고, 항상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생각해와서 펼쳐준다. 너무 재밌고 많이 웃었다“고 말했다.
 
이상이는 “‘갯마을 차차차’는 마음에 오래 남을 거 같다. 항상 사람이 남는 작품을 하자고 했는데, 이번 작품은 정말 오래 남을 거 같다”며 “김선호 선배에게 많이 배웠다. 또 신민아 선배는 모두를 품을 수 있는 배우다. 제가 신인인데 현장에서 잘 뛰어놀 수 있게 판을 깔아주셨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갯마을 차차차’의 관전포인트에 관해 신민아는 “처음에는 둘이 정말 안 맞는데 점점 갈수록 둘이 묘하게 잘 맞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잘 보고 시청해 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고, 김선호는 “로맨틱 코미디의 템포나 극 중 대사가 포인트다. 순간순간의 위트를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극 중 각자 역할에 대해 신민아는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윤혜진과 닮았다고 생각했다. 윤혜진에게 공감이 가고 그 감정선에 따라가게 됐다. 하지만 혜진이가 더 솔직한 거 같고, 표현을 더 잘한다”고 언급했다.
 
김선호는 “홍반장은 백수지만 다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촬영 전에 서핑. 커피 교육 등 여러 가지를 배웠다. 그리고 동네 분위기에 적응하려고 촬영 전에 현장에 많이 머물렀다”며 극중 홍두식 역할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상이는 “역할이 예능피디이기 때문에 예능을 많이 봤다. 특히 나영석 예능피디와 김태호 피디를 많이 지켜봤다. 김태호 피디는 현장에서는 말씀이 거의 없고, 지켜보는 스타일이다”라고 밝혔다.
 
드라마 제목 작명 배경에 대해 유제원 감독은 “우리끼리 투표를 했다. 투표 결과, ‘갯마을 차차차’가 선정이 됐다. ‘차차차’가 춤인데 마치 같이 어우러져서 하는 느낌이라 홍보에도 도움이 된다"며 "예고에 보면 ‘우리의 심장이 춤추는 순간일까’라는 얘기도 나온다. 잘 선택한 것 같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유제원 감독은 “큰 사건을 다루는 드라마가 아니라 소소하게 힐링을 주는 드라마이다. 바다에서 찍다 보니 그림이 너무 예쁘고 못 찍던 샷들도 찍었다. 편안한 마음으로 귀엽게 봐 달라”고 당부했다.
 
tvN 새 주말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는 28일 토요일 밤 9시에 tvN에서 첫 방송된다.
 
최윤선 기자 ys1111@ihq.co.kr [사진제공=tvN]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