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수인, 류근지, 민준기 신입회원으로 출격한다.


23일 방송에서는 모델 겸 배우로 활동하며 농구 예능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 ‘농구천재’ 문수인, 몸짱 개그맨 류근지 그리고 모델, 가수, 카페 CEO를 겸하는 프로N잡러 민준기가 ‘리더의 연애’에 뉴페이스로 등장한다. 

 

훈훈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신규 회원들의 등장에 기존 회원으로 자리를 지키고 있던 김요한과 이대형은 환영과 경계가 섞인 표정으로 환영 인사를 건넸다.

 

이대형은 소개팅이 처음이라 떨린다는 문수인의 고백에 어려울 거라며 은근한 견제를 시도하기도 했고, 문수인은 “대형이 형보다는 잘할 수 있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류근지는 “제가 모니터링을 했는데 김요한씨는 바람둥이 스타일이고 이대형씨는 찐따(?) 스타일이더라”라며 돌직구를 날렸고 이에 이대형은 “지켜보겠다”라며 경쟁의식을 불태웠다.

 

또한 MC 한혜진은 “준기가 몇 안 되는 친한 모델 후배 중 하나다. 준기가 제발 잘 했으면 좋겠다”라며 애정 어린 격려를 보냈다.

 

강력한 신입회원들의 등장에 이들 중 제2의 김흥수가 될 남성 회원이 탄생할 수 있을지 오늘 저녁 8시 채널 IHQ ‘리더의 연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윤선 기자 ys1111@ihq.co.kr [사진제공=IHQ]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