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이루가 '멀리서 보면 푸른 봄'으로 연기 활동에 나선다.

 

이루는 오는 14일 밤 9시 30분 첫 방송하는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극본 고연수/연출 김정현)에서 박교수 역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난다. 이루가 맡은 박교수는 올바른 길로 학생들을 인도하려는 인간미 넘치는 인물이다.

 

특히 제자들과 함께 식사를 하며 허심탄회하게 인생 이야기를 나누는 게 꿈일 정도로 정(情)이 넘치는 박교수 역을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이루는 지난해 종영한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영리하고 야심 많은 이하전 역을 맡아 첫 사극임에도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후 드라마 '비밀의 남자'에서는 도시적인 매력의 방송국 PD 최준석 캐릭터를, '밥이 되어라'에서 숙정(김혜옥 분)의 조카이자 한정식 집 궁궐 주방에서 조리사로 일하고 있는 성찬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배우로서 필모그래피를 쌓은 바 있다. 

 

소속사 측은 "이루가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통해 다시 한번 배우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이번 캐릭터는 다시금 이루를 배우로 성장 시킬 수 있는 매력적인 인물"이라며 "그동안 선보였던 캐릭터와는 또 다른 매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를 그린다. 그룹 워너원 출신 박지훈, 강민아, 배인혁, 나인우, 차청화, 이루, 이예림 등이 출연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이루엔터테인먼트]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