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 ‘공수래공수거’ 가사 탄생 비화 “故 이건희 회장님 작고 소식에...”

가수 태진아가 데뷔 50주년 기념 앨범 타이틀곡 ‘공수래공수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태진아는 지난 28일 오후 방송한 MBN 종합뉴스의 코너 ‘뉴스피플’에 출연해, “‘공수래공수거’라는 타이틀로 노래를 한 번 해봐야 되겠다고 생각하고 가사를 직접 썼다”며, “작곡을 아들 이루한테 맡겼다”고 말했다.

 

태진아는 ‘공수래공수거’ 작사 작업을 하는데 있어 유독 많이 생각난 사람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바로 삼성 故 이건희 회장이 그 주인공이다.

 

태진아는 “큰 도움도 주셨고 제가 이건희 회장님을 생각하면서 이렇게 50년을 쭉 노래할 수 있는 하나의 발판도 됐다고 생각한다”며 “돌아가셨을 때 더욱더 마음이 아팠다”고 애틋한 마음을 표했다.

 

또 다른 인터뷰에서 태진아는 “존경하고 사랑한 정신적인 지주이자 영원한 멘토 이건희 회장님한테 살아오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 돌아가셨다는 뉴스를 보고 너무나 가슴이 아파 울면서 가사를 썼다”며 ‘공수래공수거’ 가사 탄생 비화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내년에 나이가 70세 인데 50년 동안을 노래를 했다는 자체가 건강했기 때문에 이렇게 50주년 앨범을 낼 수 있었다. 또 팬 여러분한테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팬들에 대한 끝없는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앞서 비, 제시, 강남 등 젊은 가요계 후배들과 깜짝 콜라보를 선보인 태진아는 앞으로 어떤 후배들과 함께 작업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 “제가 항상 해보고 싶은 친구가 후배 중에 엑소 찬열, 빅뱅 지드래곤이다. 두 후배와 꼭 한번 해보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태진아는 오는 30일 낮 12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데뷔 50주년 기념 앨범 ‘공수래공수거’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이번 곡은 쌍둥이자매 가야랑의 가야금과 아쟁 연주를 더해 애절함을 깊게 녹여냈으며, 태진아의 구슬픈 목소리와 멜로디가 듣는 이들의 심금을 울린다는 평이다.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