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박기웅의 '투팍토크여행'이 시즌3로 돌아오며 한층 더 강력해진 두 번째 게스트 라인업을 공개했다.

 

두 번째 게스트 라인업은 주인공은 박성웅, 서지오, 김민규로 이들의 상상도 못한 현장 분위기와 사연을 공개한다. 이에 박해진과 박기웅은 연달아 터지는 웃음으로 진행이 어려울 정도였다는 후문이다.

 

지난해 6월 시작한 ‘투팍토크여행’은 지난 달 시즌3를 시작하며, 지상렬, 허경환, 김민경 등이 출연해 일명 '토크 폭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방송 이후 현재까지 무려 8개월 간 네이버 오디오클립의 1위 자리를 고수하며 새 역사를 쓰는 중이다.

 

드라마 ‘맨투맨’에서 박해진과 브로맨스 케미를 선보인 박성웅이 함께 하는 ‘내 인생의 영화 사연’에서는 영화배우들이 주로 쓰는 현장용어가 오가며 특별한 이야기가 담길 예정이다. 아울러 오는 4월부터 이와 관련된 오디오클립 코너 연재도 계획 돼 있어 팬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금요일 연재 코너를 맡은 트로트 가수 서지오는 칼 같은 박자와 고음을 넘나드는 가수지만, '투팍' 앞에서는 허당미를 뿜어내 현장 분위기를 초토화시킨다.

 

막내라인으로 나선 김민규는 배우 고건한과 함께 '(80~00)년대생의 그땐 그랬지' 사연에 게스트로 등장해 투팍 형님들과 살벌한 토크를 선보인다. 대선배들 앞에서도 똑소리나게 할말하는 김민규와 능청스러워진 고건한의 진행, 그리고 80, 90년대 사연에 흥분한 투팍의 유쾌한 진행은 웃음과 힐링을 선사한다.

 

네이버 오디오 클립 '투팍토크여행' 시즌3는 다양한 주제로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을 위로하는 건강한 콘텐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