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중기가 영화 '늑대소년' 촬영 당시인 십수년 전 이미 영화 '승리호'에 대해 들었다며,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2일 오전 11시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조성희 감독) 온라인 프레스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과 조성희 감독이 참석했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 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 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영화다.


송중기는 돈 되는 일이라면, 뭐든 하는 조종사 태호 역으로, 김태리는 과거 우주 해적단을 이끌었던 장선장 역을, 진선규는 갱단 두목에서 기관사가 된 타이거 박 역을 맡아 '승리호' 선원으로 활약한다. 여기에 평생 이루고 싶은 꿈을 가진 작살잡이 로봇 업동이로 유해진이 동참했다.


이날 송중기는 "'승리호'는 영문 제목으로는 '우주 청소부'라는 뜻"이라며, "2092년에 우주 청소선에 살고 있는 4명의 이야기다. 오합지졸로, 정의감도 없는데 특별한 사건을 겪으면서 지구를 구하게 되는 SF활극"이라고 소개했다.


'승리호'는 영화 '늑대소년',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로 이름을 알린 조성희 감독의 신작이다. 조성희 감독은 "10년 전쯤 우연히 우주쓰레기에 대한 생각을 했다. 그때부터 시나리오를 쓰기 시작했고, 아이디어를 다듬으면서 지금에 이르게 됐다"고 기획 단계가 꽤 오래 됐음을 시사했다.

 

송중기와는 '늑대소년' 이후 두 번째 만남으로, 송중기는 "10년 전 '늑대소년'을 촬영할 때 이런 영화 준비하신다고 들었다"며, "재밌겠다는 생각을 막연하게 했고, 10년 뒤에 제안해 주셔서 책을 주셨을 때 해야겠다고 마음을 먹고 시나리오를 읽은 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물론 그땐 내용이 지금이랑 좀 달랐던 것 같은데, 들었을 때 생각이 신선하고 충격적이었다"고 영화 출연 이유를 밝혔다.


조성희 감독과 10여 년만에 재회하게 된 송중기는 "감독님과 두 번째 작업이지만, 한 번도 멋있는 역할을 주시지는 않았다. 항상 꼬질꼬질, 기름을 묻히고 있었다. '늑대소년' 때는 흙을 묻혔다"고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하지만 나 자체가 그런 캐릭터를 사랑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내면적으로는 맑은 캐릭터라 겉모습이 중요하지는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조성희 감독은 "송중기는 어마어마한 친화력과 리더십이 있다. 제가 실수를 하더라도 그러려니 이해를 해준다. 마음적으로 의지를 많이 했다. 현장에 가면 송중기가 있으니까 편하게 하자는 마음을 먹었다. 그래서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주연 배우를 향한 강한 믿음을 드러냈다.


유해진 또한 "현장에서 두 사람의 보이지 않는 끈끈함이 느껴진다"고 첨언해 촬영 현장 분위기를 짐작케 했다.

 
영화 '승리호'는 1000여 명의 VFX 전문가들이 참여해 화려한 우주 비주얼을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한국형 SF 영화라는 점에서 국내 관객들의 기대가 크다.

 

이에 대해 조성희 감독은 "'승리호'는 한국 사람들이 한국어로 대사를 하면서 나온다. 그러면서 우주선이 날라 다닌다. 그 사이의 위화감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한국형 SF '승리호' 만의 차별화 지점에 대해 언급했다.


가보지 않은 우주를 오로지 상상에 의존해 연기해야 했던 배우들의 고충도 컸을 터, 김태리는 "상상력이 필요했던 영화다. 놓치면 어느 지점에 있는지 망각하게 된다"며, "이미지 트레이닝을 하면서 촬영을 했다"고 밝혔다. 


영화 '승리호'는 오는 5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넷플릭스]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