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작으로 손꼽히는 영화 '키드'가 100주년을 맞아 디지털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재개봉한다.

 

21일 찰리 채플린의 명작 '키드'(수입·배급: 엣나인필름)가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재개봉한다. 국내에서는 32년 만의 재개봉으로, 이날 스페셜 포스터도 공개됐다.

 

영화의 클래식함을 더해주는 감성적인 흑백의 스틸과 금빛 로고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같은 포즈로 앉아 골똘히 생각에 잠긴 어딘가 진지하면서도 장난기 가득해 보이는 ‘찰리’와 ‘존’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키드'는 버려진 아이 ‘존’과 그를 사랑으로 품은 떠돌이 ‘찰리’의 한 아름의 웃음, 한 방울의 눈물이 담긴 사랑과 행복에 대한 드라마로, 20세기 영화를 대표하는 천재 아티스트 찰리 채플린의 첫 장편 영화다.

 

불우했던 찰리 채플린의 어린 시절 경험이 투영된 작품으로, 세상에 적응하지 못하고 고달픈 삶을 살아가는 떠돌이 ‘찰리’와 버림 받은 아이 ‘존’은 서로를 향한 눈물겨운 사랑과 희망을 잃지 않는 삶의 태도로, 10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에게 위로와 행복을 선사한다.

 

1921년 1월 21일 처음 공개된 '키드'는 오늘로 탄생 100주년을 맞았다. 이에 국내외에서 포스터, 룩북 공개 등 다채로운 행사와 함께 기념 프로젝트가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유례없는 펜데믹 상황으로 전세계 극장들이 문을 닫아 프로젝트가 지연되고 됐다. 이 가운데 한국이 유일하게 개봉을 확정 지으며 100주년 프로젝트의 첫 신호탄을 올렸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엣나인필름]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