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샛별이'로 돌아온 배우 지창욱이 코믹 연기를 통해 '국민 쫌장'이란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SBS 새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손근주 극본, 이명우 연출)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명우 PD, 배우 지창욱, 김유정이 참석했다.


전작 '수상한 파트너'를 통해 '로코 장인'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바 있는 지창욱은 "부끄럽기도 하고 제 입으로 얘기하기 창피하기도 하다"며 "재밌게 촬영하고 있어서 그 어떠한 수식어라도 기쁘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MC의 '국민 점장' 수식어 제안에 지창욱은 "'국민 점장' 좋은 것 같다. 사실 극중 '국민 쫌장'이다. 쫌스럽고 꼰대이기도 하다. 속이 좁아서 쫌장이라고 하는데 '국민 쫌장'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편의점 샛별이'는 똘기 충만 4차원 알바생과 허당끼 넘치는 훈남 점장이 편의점을 무대로 펼치는 24시간 예측불허 코믹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편의점 샛별이'는 지난해 '열혈사제'를 히트시킨 이명우 감독의 신작으로, 지창욱과 김유정의 연기 호흡에 기대가 쏠린다.


한편, '편의점 샛별이'는 19일 오후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SBS]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