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사라진 시간’의 배우 조진웅이 감독으로 변신한 정진영의 천재적인 내러티브에 홀려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21일 오전 11시 영화 ‘사라진 시간’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배우에서 감독으로 첫 도전에 나선 정진영과 주연배우 조진웅이 참석했다.

 

정진영 감독은 “저도 배우할 때 다른 감독님들이 캐스팅 제안을 하시면서 떠올리며 썼다고 했을 때 거짓말인 줄 알았다. 그런데 실제 시나리오를 쓰면서 인물을 구체적으로 형상화하며 대입해서 쓰게 되더라. 너무나 자연스럽게 조진웅 씨가 떠올랐고 진웅 씨가 연기하는 것을 상상하면서 시나리오를 썼다”고 밝혔다.

 

이에 정진영은 대본의 초고가 나온 날 바로 조진웅에게 보냈고, 그 다음 날 조진웅은 바로 하겠다고 화답했다. 정 감독은 “저는 기쁨의 술을 마셨고, 조진웅 씨는 의혹의 술을 마신 것 같다”고 말했다.

 

선배 배우이기도 한 정 감독이 후배에게 캐스팅 제안을 하면서 부담을 주는 것일까봐 우려했다는 말에 조진웅은 “왜 저를 염두를 두고 하셨는지, 왜 굳이 저였는가 싶었다. 선배로서의 위압 있었다. 당연이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조진웅은 “다음날 작업을 같이 하겠다고 한 이유는 작품이 상당히 미묘한 맛이 있다. 이것을 어떻게 설명할 수는 없다. 정진영 감독이 썼다는 인식이 없다면 세상 어디에 해저 깊은 속에 있었던 보물이 나온 느낌이었다. 정말 본인이 쓰셨냐. 원작이 있는 것 아니냐 물어봤다. 그래서 저는 의혹의 술을 먹은 것이 아닌가 했다. 작업을 하면서도 천재적인 그런 내러티브에 끌렸다”고 캐스팅에 응한 이유를 밝혔다.

 

영화 ‘사라진 시간’은 의문의 화재사건을 수사하던 형사가 자신이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조진웅은 극중 충격적인 상황을 마주하게 된 형사 ‘형구’ 역을 맡았다.  영화 ‘끝까지 간다’, ‘독전'에 이어 또 다시 형사 역을 맡은 조진웅은 “이번 형사는 기존의 형사들과 다르다”며 “‘형구’라는 형사는 생활밀착형 형사이지 않을까 싶다. 그러나 정의 의식은 가지고 있어서 정의 구현을 위해 노력하는 형사”라고 소개했다.

 

33년차 배우 정진영이 감독이 배우 조진웅의 손을 잡고 첫 선을 보이는 영화 ‘사라진 시간’은 오는 6월 18일 개봉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