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빅톤(VICTON)이 6월 2일 기습 컴백 소식을 밝혔다.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측은 20일 "빅톤이 오는 6월 2일 새 앨범 발매를 확정하고, 컴백 활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빅톤은 지난 3월 미니 6집 'Continuous(컨티뉴어스)'의 타이틀곡 'Howling(하울링)' 활동 이후 3개월 만에 팬들과 다시 만나게 됐다. 미니 6집 활동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은 빅톤은 발빠른 컴백으로 팬들의 성원에 화답할 예정이다.


소속사 측은 "이번 컴백이 팬들에게 특별한 선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멤버들도 팬들과의 만남을 기대하며 음반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빅톤은 데뷔 3년 만인 지난해 갈고 닦아온 잠재력을 폭발시키며 재도약에 성공, ‘대세 보이그룹 대열’에 당당히 합류했다.


빅톤은 미니 5집 ‘nostalgia’의 타이틀곡 ‘그리운 밤’ 활동으로 큰 사랑을 받았으며, 6개 도시에서 1만 5천여 관객을 동원한 아시아 투어와 올초 첫 국내 단독 콘서트를 성료하는 등 급격한 성장을 이뤘다. 미니 6집 활동 또한 앨범 전곡을 음원 차트인에 성공했으며, 음악방송 1위에 올랐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