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페라테너 임형주(34, 로마시립예술대학 성악과 석좌교수)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쳐있는 국민들을 위로하고 응원하기 위해 ‘희망의 노래’를 선사한다.

 

31일 임형주의 소속사 디지엔콤은 “임형주가 자신의 통산 9번째 디지털 싱글인 ‘너에게 주는 노래(A Song For You)’를 유니버설뮤직 레이블로 발매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송의 음원과 공식 뮤직비디오 영상은 31일 낮 12시부터 국내 각종 음악 사이트와 대한적십자사 공식 홈페이지, SNS 등에서 감상할 수 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너에게 주는 노래’는 임형주가 15년째 친선대사로 몸담고 있는 대한적십자사 측과 손잡고 코로나19 극복 대국민 희망 캠페인송으로 헌정해, 음원수익금 전액을 기부할 예정이다. 

 

‘너에게 주는 노래’는 애절하고 감미로운 선율을 바탕으로 고통 속에 절망하는 누군가에게 언제나 노래로서 옆에서 힘과 위로가 되어주겠다는 감동적인 내용의 가사가 돋보이는 곡이다.

 

이 노래는 지난 1998년 발매된 임형주의 데뷔앨범 ‘Whispers Of Hope(희망의 속삭임)’에 수록된 이후 지난 2016년 임형주가 무려 18년 만에 ‘셀프 리메이크’하여 자신의 정규 6집 앨범인 ‘The Last Confession(마지막 고해)’에 재수록하기도 했을 만큼 임형주가 개인적으로 큰 애착을 갖고 있는 노래로 유명하다.

 

임형주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국민분들 중 불안감과 우울감을 토로하시는 분들이 무척 많아지신 것 같다”며, “저 또한 모든 스케줄이 연기 혹은 취소된 상황이라 크나큰 상실감과 무기력함에 빠져있는 상태이지만 이럴 때 일수록 희망을 저버리면 안 되겠단 생각이 그 어느 때 보다 강하게 들었고, 지난 세월호 참사 때 ‘천개의 바람이 되어’를 불렀던 것을 상기하며 이번에도 부족한 제 노래가 국민 여러분들께 미약하나마 작은 위로와 응원의 불씨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앞서 임형주는 지난 2015년 세월호 참사 피해자 및 유가족을 위해 자신이 헌정했던 추모곡 ‘천개의 바람이 되어’의 음원수익금 전액(5,700만원)을 대한적십자에 지정 기부했으며, 이번이 두 번째 음원수익금 기부다.

 

이에 대한적십자 측은 “지난 2005년 처음 적십자와 연을 맺고, 약 15년 동안 홍보대사를 거쳐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팝페라 테너 임형주 씨의 나눔에 대한 의지와 열정이 놀랍다”며, “이 노래가 갑작스런 감염병 재난으로 고통 받는 온 국민들에게 응원과 위로가 되길 바라며, 적십자도 국민의 건강과 안정이 보장될 때까지 언제나 함께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형주는 2005년부터 역대 최연소 대한적십자사 홍보대사를 거쳐 친선대사(2015.10.27 위촉)로 활동하며 각종 자선 행사들과 봉사 및 구호활동, 홍보 캠페인과 광고 등에 노 개런티로 꾸준히 재능을 기부해왔다. 특히, 대한적십자사 고액 기부자 클럽 ‘RCHC(Red Cross Honors Club)’ 창립 멤버로, 2019년에는 대한적십자사 회원유공장 최고명예장을 수상한 바 있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디지엔콤]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