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휘성이 또 다시 프로포폴 상습투약 의혹에 휩싸였다. 벌써 세 번째다.

 

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마약업자를 검거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향정신성의약품인 수면 유도제 프로포폴을 다량 투약했다는 진술 및 물증을 확보하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휘성이 투약한 프로포폴 양이 상당히 많다고 보고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앞서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중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당시 휘성은 2011년부터 2013년 초까지 서울 강남 일대 피부과 등 여러 곳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았으나 투약 횟수가 비교적 적고 치료를 위해 투약했다는 점이 참작돼 2013년 7월 최종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후 잠잠하던 휘성의 프로포폴 상습투약 의혹은 방송인 에이미가 언급하면서 또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에이미는 지난 2012년 프로포폴 투약 혐의가 인정돼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으며, 2014년에는 졸피뎀 투약으로 벌금형을 받으며 강제 출국 당한 바 있다. 이에 국외에 머물고 있는 에이미는 지난해 4월 자신의 SNS에 "남자 연예인 A씨와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다"고 폭로했다. 특히 A씨가 에이미의 입을 막기 위해 성폭행 및 불법 촬영을 시도했다는 주장까지 펼쳐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 논란의 당사자로 휘성이 지목 당하면서 당시 휘성은 케이윌과 함께 진행하던 전국 투어 콘서트를 전격 취소하는 등 큰 손해를 봤다. 하지만 해당 논란 역시 에이미가 휘성에게 사과하는 음성이 공개되면서 하나의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그런데 2020년 다시금 휘성이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휩싸이면서 그 진위를 두고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휘성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고 그의 입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지만, 그 어떠한 입장이나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휘성은 조만간 경찰의 소환 조사에 응해야 하는 상황으로, 향후 경찰 수사 결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인쇄하기 창닫기